HOME

cancel

내일신문

내일신문

청 ‘성공한 대통령’ 집중…이캠프 “길 열어달라”에 부정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30%대 박스권을 돌파할 유일한 돌파구인 '문재인정부와의 차별화'가 사실상 물 건너갔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 40%대 유지와 지난해 경제성장률 4% 달성 등 소위 '4·4 성과'와 함께 진정국면에 접어든 부동산 시장 등으로 문재인정부의 '반성의 여지'가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청와대는 이재명캠프의 '차별화 요구'에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역사적으로 첫 '성공한 대통령'으로 남겠다는 의지가 강해 보인다. 28일 이재명캠프 핵심관계자는 "이재명 후보가 40% 천장을 깰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차별화"라며 "하지만 청와대에서 차별화의 길을 열어줄 생각이 전혀 없어 보인다"고 했다. 청와대는 이 후보가 문재인정부를 적극 비판하는 '차별화'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문재인 대통령이 '성공한 대통령'으로 평가받기를 원하고 있다. 청와대는 역대 모든 임기말 정부와 같이 '국민들이 제대로 평가를 해 주지 않는다'는 점과 함께 '야당이나 언론에서 각종 성과를 평가절하한다'는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그러면서 현 정부가 만들어낸 업적을 중심으로 설명하는 데 많은 시간과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