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내일신문

노사정 대타협이 외환 · 금융위기 극복 디딤돌이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안이 민주노총 내부 추인문제로 무산위기에 놓인 가운데 과거 외환·금융위기 당시 노사정 대타협이 경제위기 극복에 디딤돌로 작용했다는 평가가 나왔다.한국노동연구원 이성희 선임연구위원은 3일 고용노동브리프 ‘과거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고용정책과 노사정 대타협의 교훈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이 같이 분석했다.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요청(1997년 12월) 이후 기업도산과 실업자가 급증하면서 고용불안의 공포가 확산되기 시작한 초기 단계인 1998년 2월 노사정은 고용유지(기업)와 임금안정(노조), 고용유지 및 직접일자리 재정투자 확대 등 노사정 대타협을 이끌어냈다. 2009년 금융위기 때에도 그해 2월에 노사정은 대타협으로 임금안정(노조)과 고용유지(기업)를 맞교환하고 실업자와 취약계층 사회안전망 강화(정부)를 위한 노사의 고통분담과 정부의 정책지원을 끌어냈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외환위기과 국제금융위기 상황에서 노사정 대타협은 경제위기 극복에 국력을 집중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면서 “노동시장 및 노사관계 제도와 시스템을 개혁해 경제활력 제고와 노사관계 경쟁력 강화의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