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내일신문

“신군부 ‘녹화사업’ 의문사, 진상 밝혀야”

전두환 정권하에서 국군보안사령부(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가 주도한 ‘녹화·선도사업’으로 군에 강제 징집됐다 의문사한 피해자 유족들이 진실과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진실화해위)에 진상규명을 신청했다. 이번 신청에는 의문사 유가족 8명, 피해자 14명을 비롯해 자치단체를 통해 신청한 7명 등 총 29명이 참여했다. 녹화·선도공작 의문사진상규명대책위원회와 강제징집 녹화·선도공 작 피해자 모임은 24일 서울 중구 진실화해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십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지 못했다”며 진상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전두환정권은 1980년 4월 민주화의 봄을 주도한 학원시위 관계자들을 그 해 9월 입영조치하면서 강제징집을 시작했다. 군사정권은 특히 1984년 11월까 지 강제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