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내일신문

검 수사지휘권 폐지, 경 1차수사·종결권

'경찰은 모든 사건에 관해 1차적 수사권과 수사종결권을 갖는다. 검찰은 기소권과 일부 특정사건에 대한 직접 수사권, 송치후 수사권, 경찰수사에 대한 보완수사 요구권, 경찰의 수사권 남용시 시정조치 요구권 등 통제권을 갖는다.'이낙연 국무총리는 21일 오전 이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검경 수사권 조정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 총리는 "정부는 경찰이 1차 수사에서 보다 많은 자율권을 갖고, 검찰은 사법통제 역할을 더욱 충실히 해야 한다는 원칙을 세웠다"며 "검경의 관계를 대등협력적 관계로 개선해 검경에 권한을 분산하고, 상호 견제하게 하는 내용으로 수사권 조정을 했다"고 밝혔다.이 총리는 또 "경찰의 권한비대화 우려에 대해 4가지 과제를 경찰에 주었다"며 △2019년 내 서울 세종 제주에 자치경찰제 시범실시와 문재인정부 임기안 전국 실시 △수사과정 인권옹호 제도 △비수사 경찰의 수사개입 차단방안 △경찰대 전면적 개혁 등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이 총리 발표에 이어 법무부장관과 행안부장관의 합의문 서명식이 있었다. 총 7개 항으로 구성된 합의문은 △총칙 △사법경찰관의 수사권, 검사의 보완수사 및 징계 요구권 △사법경찰관의 1차적 수사종결권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