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내일신문

트럼프 "북미회담 한다면 싱가포르서 내달 12일 열릴듯"

취소될 것 같았던 6월 북미정상회담이 되살아나는 분위기다. 회담 취소를 선언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12일 싱가포르 회담의 불씨를 키우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추이를 조심스럽게 보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을 한다면 싱가포르에서 내달 12일 열릴 것 같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밤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정상회담을 되살리는 것에 관해 북한과 매우 생산적인 대화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필요하다면 (회담이) 그날(6월 12일)을 넘겨 연장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회담의 전격 취소를 알리는 서신을 공개하면서도 북한과의 대화에 적극적 입장을 피력했다. 여기에 북한이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 명의의 담화를 통해 대화를 지속하겠다는 메시지로 화답했다. 김 제1부상은 담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회담 취소를 발표한 것은 우리로서는 뜻밖의 일이며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우리는 아무 때나 어떤 방식으로든 마주앉아 문제를 풀어나갈 용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