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내일신문

포스코 잇단 시설사고 ‘안전관리 결함 신호’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작업자 3명이 숨졌다. 전문가들은 잇따른 포스코 폭발·화재사고 등 시설사고는 안전관리에 결함이 있다는 신호라고 진단한다. 고용노동부와 포스코에 따르면 24일 오후 4시45분쯤 전남 광양 포스코 광양제철소 1고로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산소배관 점검 중이던 포스코 직원 이 모(40)씨와 협력업체 유양기술 직원 진 모(32)씨, 정 모(53)씨 등 3명이 사망했다.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는 지난해 12월 24일에도 폐열발전기 시험 중 폭발 화재로 연구원과 기술자 등 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당시 폭발로 인해 쇳조각 파편이 이순신대교까 지 날아가 통행이 통제됐다. 같은 해 6월 1일에는 니켈 추출설비 공장의 45t짜리 환원철 저장탱크 용접작업 중 잔류가스 폭발로 하청업체 노동자 1명이 추락해 숨지고 포스코 직원 1명이 다쳤다. 같은 해 7월 1일에도 정전으로 굴뚝에 설치된 안전장치 인 블리더(bleeder)에서 불완전 연소가스가 외부로 나오면서 주민들이 불안해하기도 했다.금속노조와 전문가들은 잇따른 중대재해와 사

주요기사

유료기사 [내일시론] 지금이 전기요금체계 바꿀 적기다

국가기후환경회의(위원장 반기문)는 23일 미세먼지·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방안 중 하나로 전기요금체계 변화를 제안했다. 여기엔 전력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환경비용의 50% 이상을 전기요금에 반영하라는 내용이 담겼다. 지금까지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로 인한 환경비용이 전력 생산원가에 제대로 반영되지 않아 석탄발전 비용이 낮게 책정됐다는 것이다. 또 연료비 변동폭을 반영하지 못하는 전기요금 구조 때문에 전력소비 왜곡현상이 일어났고, 결국 석탄발전 증가로 이어졌다며 전기요금 연료비연동제 도입방안도 권고했다.이 제도들이 도입되면 전기 과소비를 방지하고 합리적인 소비를 유도해 온실가스 예방에 효과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후변화 문제는 우리 사회가 반드시 풀고 해결해야 할 과제다. 이를 위해 가장 좋은 방안 중 하나가 전기요금체계 변화다.전기료가 원료보다 싼 왜곡된 가격체계우리나라는 1차에너지인 석탄 석유 천연가스 등을 원료로 수입해 2차에너지인 전기를 생산한다. 이런 구조라면 2차에너지 가격이 더 비싸야 한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거꾸로다. 전기요금이 수입연료 비용과 무관하게 결정돼왔기 때문이다. 환경비용도 별도로 구분되지 않았다.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