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내일신문

대구・청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

대구・청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
정세균 총리가 21일 오전 지역사회 전염 확산 시작단계에 접어든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대구·청도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이 절실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 총리는 21일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에서 “병상과 인력, 장비 등 필요한 자원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며 “군의료 인력 등 공공인력을 투입하고 자가격리가 어려운 분들을 위한 임시보호 시설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일부 의료계에서 심각단계로 대응수준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하지만 이미 총리가 직접 사안을 챙기는 등 방역 대응을 심각수준으로 진행하고 있어 형식적 대응이 급하지 않다는 지적도 있다.김 윤 서울대의대 교수는 “일부에서 심각단계로 올려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이미 심각수준으로 관리 중에 있다”며 “보다 더 민관이 총력합심해서 확산 방지에 힘을 모아야 한다. 시민들은 가장 기본적인 마스크착용, 손씻기, 대규모집회 불참, 불필요한 병원방문하지 않기 등을 함께해야 한다”고

주요기사

prev
10686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