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내일신문

회계투명성 향상 위해 감사공영제 필요

회계업계에서는 ‘300세대 이상 아파트 회계감사 의무도입’이 최악의 회계정책 중 하나로 꼽힌다. 아파트 관리비 부정비리 사건으로 회계감사 의무화 방안이 담긴 공동주택법이 2013년 개정됐지만 아파트 관리소장과 입주자대표 등이 감사인을 자율적으로 선임하면서 시장이 왜곡됐기 때문이다. 감사대상이 스스로 감사인을 선정하는 소위 ‘셀프 감사’다.이후 회계사 1명이 3년간 약 1000 건의 아파트를 감사하는 등 부실감사가 도마 위에 올랐고, 외부감사는 오히려 ‘아파트 회계에 문제가 없다’는 면죄부를 부여하는 꼴이 됐다. 우리나라 전체 아파트의 1년 관리비가 15조원에 달하지만 정작 입주민들은 관리비 사용내역에 큰 관심이 없고 소수에 의해 운영·집행되고 있는 게 현실이다. 2일 전규안 숭실대 회계학과 교수는 “아파트 감사는 가장 실패한 사례이고 회계감사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심어줬다”며 “감사공영제를 통해 아파트 감사를 제대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감사공영제는 감사를 받는 대상이 감사인을 선정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공공기관이 감사인을 지정해주는 것을 말하며 회계감사의 투명성과 독립

주요기사

prev
29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