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내일신문

양극화 해소, 지금이 골든타임이다

“아이들 위생교육, 안전관리, 발열체크, 소독 등 업무가 크게 늘었는데 돌봄업무 담당교사가 배치되지 않으면 그 업무를 돌봄전담사가 모두 해야 한다.”교육공무직본부는 최근 “2020 초등돌봄교실 운영 길라잡이는 초등돌봄교실 조직 구성에 돌봄업무 담당교사를 배치하고 교원의 경우 돌봄업무와 방과후학교를 별도로 해 업무를 분장할 것을 권장한다”며 “그런데 정작 일부 학교에서는 돌봄업무 담당교사를 배치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감염을 피하려는 ‘정규직’ 교원의 빈자리를 ‘무기계약 비정규직’인 돌봄전담사가 채우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노동시장 이중구조에 따른 일종의 양극화라는 해석까지 나온다. 최근 뉴욕타임스(NYT)는 기업들이 재택근무를 권장·시행하고 있지만 이는 지식노동자에 한정되는 ‘특권’이라고 지적했다. 배달원, 식당 종업원, 가사·육아도우미 등의 경우 재택근무가 불가능해 전염병에 더 취약해졌다는 것이다.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기업의 몸집 줄이기가 시작됐다. 노동조합이 없어 방어가 어려운 비정규직부터 감원 대상이 된다. 이런 노동시장 양극화는 사회 문제가 된 지 오래다. 전문가들은 가장 큰

주요기사

prev
1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