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내일신문

시국선언교수 2100명? 은퇴·겸임도 포함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정교모)이라는 교수 단체가 조 국 법무부 장관 교체를 요구하는 시국선언에 나섰다. 하지만 이 명단에는 현직 교수 뿐 아니라 은퇴교수, 겸임교수도 포함돼 있다. 이 단체는 서명자 명단을 공개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정교모 등에 따르면 시국선언문 서명에 17일 오후 5시 현재 246개 대학 소속 교수 2104명이 참여했다. 서명에 참여한 교수들을 학교별로 나눠보면 서울대(106명), 부산대(102명), 연세대(59명), 고려대(55명), 경희대(53명), 이화여대(46명), 영남대(45명), 성균관대(40), 동아대(39명) 등이 상대적으로 많았다.정교모는 앞서 14일부터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으로 사회 정의와 윤리가 무너졌다'라는 제목으로 조 장관 교체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구하는 시국선언문을 온라인에 공개하고 서명을 받고 있다.이들은 시국선언서에서 "다수 국민의 열망과는 달리, 마침내 문재인 대통령이 온갖 편법과 비리로 큰 의혹을 받고 있는 조국 지명자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였다. 지금 우리는 대한민국의 사회정의와 윤리가 무너지는 것을 목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정교모는 이번 시국선언을 목적으로

주요기사

prev
25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