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내일신문

“미국과 더 큰싸움 위해 실탄·체력 비축”

중국이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제시하지 않았다. 2002년 이후 처음이다. 1979년 미국과 외교관계를 수립한 이후 중국의 핵심 테마는 언제나 경제개발이었다. 하지만 올해는 일자리 창출과 빈곤 구제에 우선순위를 뒀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일 “경제성장보다 안정을 우선하겠다는 신호”라며 “코로나19 창궐이 방향 전환의 원인인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사실 근본적인 요소는 미국과의 갈등”이라고 분석했다. 코로나19는 중국과 미국의 ‘디커플링’(탈동조화)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미리보기를 제공한다. 양국을 오가던 비행기는 멈춰섰고, 물류 흐름은 와해됐으며, 가치사슬은 끊어졌다. 선의와 협력은 사라졌고, 상호 비난전이 고조되고 있다. 중국 지도부는 자국민에게 ‘세계가 더 위험해질 것이므로 어려운 시기를 대비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중국 정부 역시 경제정책의 실탄을 아껴두고 있다. SCMP에 따르면 미국과 독일 일본 프랑스 등 주요국의 경제·금융 부양책은 국내총생산(GDP)의 10% 를 넘었다. 또 이들 나라의 기준금리는 이미 제로 이하 수준이다. 하지만 중

주요기사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