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내일신문

국회의원 공직자윤리법 위반 은폐

조국 법무부장관 공직자윤리법 위반 논란이 일고 있다. 하지만 정작 조 장관을 질타했던 국회의원들은 44명이나 공직자윤리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이들은 이를 부인하거나 감추고 있다. 특히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위원장 박태종)는 참여연대에 보낸 답변서에서 위반사실을 부인해 논란이다.지난 6월 25일 YTN은 ‘국회사무처에 따르면 20대 국회의원 중 (공직자윤리법상) 주식백지신탁과 직무관련성 심사 관련 규정을 위반한 의원은 44명’이라고 보도했다. 다음날 참여연대는 “해당 국회의원은 법 위반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하고,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는 44명 국회의원을 징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공직자윤리법에 따르면, 국회의원이나 행정부 고위공직자 등은 3000만원을 초과하는 주식이 있으면, 의무적으로 이를 처분하거나 백지신탁해야 한다. 국회의원이나 고위공직자가 자기 주식 가치를 올리기 위해 공적인 업무를 이용할 수 있다는 이해충돌 우려 때문이다. 조 장관이 민정수석에 취임하며 주식을 처분해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도 이 때문이다.주식매각이나 백지신탁을 하지 않고 계속 보유할 수도 있다. 인사혁신처에 설치된 주

주요기사

prev
1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