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내일신문

코로나 충격, 금융위기 뛰어넘을 수도

코로나 충격, 금융위기 뛰어넘을 수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넘어서는 경제적 충격을 가져올 수 있다는 경고가 속속 나오고 있다. 미국과 유럽 금융시장은 27일(현지시간) 또 다시 급락했다. 이날 미국 월가 다우존스는 1190포인트 급락했다. 절대수치로는 역대 최대 낙폭이었다. 다우지수는 이번주 월~수요일 이미 2000포인트 이상 하락한 터였다. 영국 FTSE100 지수도 3.5% 하락했다. 이번주 들어 계속 내리막을 타면서 2011년 유로존 재정위기 이후 최악의 한주를 보내고 있다. 런던 증시에 상장한 기업들은 이번주 1500억파운드(약 235조원) 이상을 허공에 날렸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매도세가 지속되고 있다. [IMG1]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글로벌 주요 기업들은 잇따라 실적 악화를 전망하고 있다. 이들은 '코로나19가 조만간 진정되지 않는다면 더 심각한 상황에 몰릴 것'이라고 우려한다. 마이크로소프트와 페이팔, 스탠더드차터드 모두 연초 세운 계획보다 실적이 크게 부진할 것임을 예고했다. 페이스북은 캘리포니아에서 개최하는 연례개발자회의를 취소했다. 페이스북은 해마다 이 자리를 빌려 수천명의 엔지니어와 기업가에게 새로운 상품을

주요기사

prev
254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