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내일신문

[내일시론] 교육수장 부재 더는 안된다

윤석열정부 출범 50일째 교육수장 공백이 지속되고 있다. 장관 없는 교육현장은 어느새 1학기 마감을 앞뒀다. 교사와 학부모 불안과 걱정도 커진다. 교육부는 새 시도교육감과 소통해야 하고 다음달 출범을 앞둔 국가교육위원회(국교위) 문제나 등록금 인상을 외치는 전국 대학총장들 주문도 지혜롭게 풀어야 한다.수장 없는 교육정책은 교육부 담을 넘지 못하고 표류 중이다. 윤 대통령은 반도체 인재양성을 강하게 주문했지만 다음날 돌아온 건 지방대학 총장들의 강한 반발이다.조직개편이 불가피한 교육부 분위기도 썰렁하다. 주요 간부들은 4월부터 교육부총리 후보 사무실에서 대기 중이다. 김인철 한국외대 총장이 장관으로 지명되면서 인사청문회 준비에 들어갔지만 결국 김 후보는 낙마했다. 관련 부서는 김 후보의 풀브라이트 장학금 등 아빠찬스 논란과 방석집 논문심사 사건에 대응하느라 진을 다 뺐다. 이어 교육장관으로 지명된 박순애 후보자 역시 음주운전과 논문 재탕으로 여론과 야당의 검증 그물에 걸려 진땀을 흘린다. 현장과 소통하고 정책을 실행할 공무원들은 자존감이 떨어진다며 답답함을 호소한다.인재양성과 평생교육 컨트롤타워 시급교육을 담당하는 김창경 전 교육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