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수원 노면전차 공공사업으로"

시 민자전환 결정에 시민단체 "재검토"

등록 : 2015-11-18 10:44:45

경기도 수원시가 재정사업으로 추진하던 노면전차(Tram) 사업을 민간투자사업으로 전환키로 하자 시민단체가 전면 재검토를 촉구하고 나섰다.

수원경실련은 17일 성명을 내 "노면전차 사업을 민간투자사업으로 전환한 것은 수원시가 강조해 온 노면전차 사업의 공공성을 스스로 훼손하는 것"이라며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원경실련은 "용인경전철 의정부경전철 등의 사례를 통해 공공의 영역에 사적 이익이 개입되면 공공성이 무너지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에게 돌아온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수원시의 노면전차 사업도 같은 전철을 밟을까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노면전차 사업은 현재 제도적 근거가 마련되어 있지 않은 만큼 다양한 이해당사자들과 시민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바탕으로 사업의 근거가 되는 법과 제도부터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수원경실련은 "수원시는 민자사업이냐 아니냐를 고민하기 전에 노면전차 사업과 관련한 다양한 사람들과 집단의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며 "이런 과정을 거치지 않고 현재 상황에서 사업을 강행한다면 사업은 추진과정에서 계속 흔들릴 수밖에 없고 결국 공공성의 가치를 잃고 시민들의 외면을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민간투자사업 추진을 전면 재검토 하고 원점에서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수원시는 D건설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수원시 노면전차 사업제안서를 10월 4일 시에 접수하자 시가 기존 재정사업으로 추진해오던 것을 민간투자사업으로 전환해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곽태영 기자 tykwak@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