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김영규 IBK투자증권 사장 "중소기업지원 연 1조원으로 확대"

신산업성장·일자리창출

저성과자 해고조항 폐기

등록 : 2018-01-12 11:03:23

김영규(사진 가운데) IBK투자증권 신임 사장이 정부의 코스닥 활성화 정책에 맞춰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자금 지원을 연간 1조원 규모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신산업 성장과 일자리창출에도 기여하겠다는 방침이다.


김 사장은 11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현재 연 500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 지원액을 단계적으로 늘려 1조원까지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IBK투자증권은 한국성장금융, 한국벤처투자 등 정책금융기관과 협력을 강화하고 정책자금과 민간자본 매칭을 통한 펀드를 설립해 모험자본 공급을 대폭 늘릴 계획이다.

KDB산업은행이 출자하는 215억원 규모의 '중소기업특화 벤처캐피털 펀드'와 한국성장금융·SK행복나눔재단·KEB하나은행이 출자한 110억원 규모의 '사회적기업펀드'는 이미 결성을 마쳤고 올 상반기부터 집행할 예정이다.

올해는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와 4차 산업 관련 기업 특화 펀드 설립도 계획 중이다. 김 사장은 "이를 통해 이제 태동기에 들어선 산업군에 속한 스타트업 기업에 투자해 신산업 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수십 년간 현장에서 영업을 해 온 김 사장은 현장중심 영업도 강조했다. 특히 지점에 기업금융 전문인력을 배치해 중소기업인들의 애로사항에 현장에서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 지점 기능을 자산관리뿐만 아니라 기업금융업무까지로 확대할 방침이다. 김 사장은 "기존 수수료 기반 영업을 통한 성장은 한계가 있다"며 "투자은행(IB)과 자본시장(CM), 인수합병(M&A)?프라이빗에쿼티(PE) 등 고부가가치 사업 확대가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아울러 비은행부문 수익 비중을 20% 늘린다는 IBK기업은행의 전략 목표에 맞춰 상반기 중 시너지팀을 신설, 복합점포 확대 등 그룹 내 시너지 사업의 콘트롤타워를 맡길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임기 내 IBK투자증권의 외형 기반을 두 배로 늘리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김 사장은 "유효고객 수와 고객관리 자산을 현재보다 두 배 늘어난 5만명, 70조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고객과 자산이 증가하면 수익규모가 커지고 이익도 자연스럽게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사장은 IBK투자증권 내부적으로는 취업규칙을 개정해 저성과자 일반해고 규정을 폐지하는 등 조직 쇄신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IBK투자증권은 2016년 2월 부진한 성과를 낸 직원을 쉽게 해고할 수 있도록 한 저성과자 퇴출제도를 금융권 최초로 도입한 바 있다. 이에 김 사장은 "이미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증권업계에서 일반해고 관련 취업규칙이 꼭 필요한 것인지 의문이 있었다"며 "조직문화 차원에서 인재를 불안하게 하는 제도는 불필요해 쉬운 해고 조항은 폐기한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경영 상황과 조직개편 전반에 대한 외부 컨설팅이 진행 중"이라며 "결과가 나오는 3월 쯤 취업규칙 변경과 함께 직원 사기 진작 프로그램, 처우개선 등 조직문화 개선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영숙 기자 kys@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