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신문 logo

내일신문 검색

"주사제(시트로박터 프룬디균) 오염으로 감염·사망 추정"

이대병원 사망신생아 부검 결과

간호사·주치의 등 5명 입건방침

2018-01-12 11:23:33
add Favorite
text
plus
minus

이대목동병원에서 치료받다 숨진 4명의 신생아들은 주사제 오염에 의한 패혈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해 12월 인큐베이터에서 치료를 받다 사망한 신생아 4명을 부검한 결과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패혈증)에 의한 사망으로 추정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통보를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국과수에 따르면 신생아 4명의 사망 후 채취 혈액에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이 검출됐고 이는 사망 전 3명의 신생아에서 채취한 혈액에서 확인된 세균과 동일했다. 또 이들보다 먼저 사망한 1명의 신생아에게 투여된 지질영양주사제에서 확인한 세균과도 같았다. 때문에 주사제 오염 및 취급과정 중 오염에 의한 감염 가능성이 높다는 게 국과수 판단이다.

국과수측은 "세균 감염으로 인해 유사한 시기에 사망에 이르게 된 점은 이례적"이라며 "심박동의 급격한 변화, 복부팽만 등의 증세가 4명에게서 나타나 유사 시기에 감염돼 유사한 경과를 보였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주사제 취급과정에서 감염관리 의무위반 혐의가 있는 간호사 2명과 이들에 대한 지도·감독 의무위반 등 혐의가 있는 수간호사 전공의 주치의 3명 등 5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twitter
facebook
cyworld
mail
  • 목록
  • 뒤로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