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신문 logo

내일신문 검색

민주노총 '노사정 대화' 참여 의사

문성현 제안, 6자 모두 수용

본격적 사회적 대화 가시권

2018-01-12 11:09:15
add Favorite
text
plus
minus

민주노총이 노사정대표자회의에 참여할 수순에 들어가면서 노사정 사회적 대화가 가시권에 들어왔다. 다만 문성현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장이 제안한 '24일 노사정대표자회의'에는 일정상 불참의사를 밝혔다. 이에 노사전문가들은 모처럼 생긴 대화분위기를 위해 회의 날짜를 변경하는 유연성을 보일 것을 주문했다.

문 노사정위원장의 '6자 노사정대표자회의 제안'에 대해 민주노총은 11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문 위원장이) 기존 노사정위를 고집하지 않고 노사정대표자회의를 통해 사회적 대화 기구의 위원 구성, 의제, 운영방식, 심지어 명칭까지 포함해 그 어떤 개편내용도 수용하겠다는 것은 열린 자세로 평가한다"며 "새로운 사회적 대화의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조직 내부적으로 적극적인 논의를 진행하겠다"고 참여의사를 밝혔다.

민주노총은 "그간의 노사정위는 대타협이란 이름으로 비정규직 확대법, 정리해고제법 도입, 근로기준법 개악추진 등을 강요해온 기구에 불과했다"며 "단순한 참가여부가 아니라 적극적으로 사회적 대화를 이끌어 나가겠다는 의지로 입장과 계획을 밝힐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문 위원장이 제안한 24일 회의에는 "(일정상) 참석할 수 있는 조건과 상황이 아니다"라며 불참의사를 밝혔다.

한국노총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24일 노사정대표자회이에 참여의사를 밝혔다. 대한상의와 경총도 문 위원장의 제안에 대해 '수용과 공감'을 표시했다.

일부 노동전문가들은 모처럼 민주노총이 노사정 사회적 대화에 참여의사를 밝히고 문 위원장이 사전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일정을 발표한 만큼 24일 노사정대표자회의 날짜를 변경하는 유연성을 발휘할 것을 주문했다.

이에 대해 노사정위 고위 관계자는 "민주노총을 제외한 다른 주체들이 참여의사를 밝힌 상황에서 노사정위가 임의로 날짜를 연기할 권한이 없다"면서 "한국노총과 민주노총가 날짜 연기에 대해 경영계와 합의한다면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twitter
facebook
cyworld
mail
  • 목록
  • 뒤로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