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신문 logo

내일신문 검색

[인터넷 음란물 왜 줄지않나 했더니] 2년간 24만건 살포한 '백수' 경찰에 덜미

2018-01-12 10:22:46
add Favorite
text
plus
minus

최고 수십만 건의 음란물을 인터넷에 올려 돈을 벌어온 '헤비 업로더(heavy uploader 대량유포자)'들과 이를 방치한 사이트 운영자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드라마·영화 등을 공유하는 웹하드에 음란물을 대량으로 유포한 김 모(36)씨 등 32명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유포)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은 웹하드 사이트에 '성인게시판'을 따로 만들고 포인트를 지급하는 형식으로 음란물 유포를 유도한 혐의(방조)로 운영자 정 모(39)씨 등 2명도 불구속 입건해 검찰로 넘겼다.

경찰에 따르면 직업이 없는 김씨는 2015년 11월 ~ 2017년 9월 웹하드 사이트에 음란물을 24만2481회에 걸쳐 게시하고 포인트를 받은 뒤 이를 현금으로 환전해 540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약 2년 동안 매일 350건의 음란물을 올린 셈이다. 음란물을 내려받는 가격은 건당 200원 수준이었고 포인트 결제가 이뤄지면 웹하드 사이트와 게시자가 7 대 3 비율로 나눠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으로 유명 웹하드 사이트와 음란물 헤비업로더 간 공생관계를 입증했다"며 "이러한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추가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몰카·유출·리벤지(보복) 영상 등 불법 유포 사범은 엄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twitter
facebook
cyworld
mail
  • 목록
  • 뒤로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