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신문 logo

내일신문 검색

미국 "최대압박과 외교적 관여 동시진행"

"펜스, 조건없는 북미대화 탐색"

2018-02-13 12:29:56
add Favorite
text
plus
minus

미국이 북한에 대한 최대의 압박을 지속하면서도 남북대화를 지지하는 것은 물론 북미대화도 가능하다는 전향적인 대북정책을 내비쳐 한반도 해빙의 신호탄으로 해석되고 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향후 대북압박과 관여 정책의 조건에 대한 합의를 이루고, 대북외교에 더 무게를 둘 것임을 밝힌 것으로 워싱턴포스트 등 미 언론들이 보도하고 있다.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한 남북대화에 이어 11년 만의 3차 남북정상회담까지 추진되고 있는 데 맞춰 미국의 대북정책도 외교 쪽으로 무게중심을 옮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국을 방문했던 펜스 부통령이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있을 때까지 최대의 압박을 지속하되 압박 캠페인 과정에서도 원하면 북미대화가 가능하다는 새로운 입장을 밝혀 주목되고 있다.

2박3일 간 한국을 방문했던 펜스 부통령은 귀국길에 "최대 압박전략은 지속하고 강화할 것이나 북한이 대화를 원하면 대화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를 "최대의 압박과 관여(engagement)를 동시에 구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평창에서 북한의 김영남 상임위원장, 김여정 부부장과는 지근거리에서도 일절 대화는커녕 악수와 눈길조차 나누지 않았던 모습과 크게 달라진 것이다.

특히 비핵화로 가는 분명한 조치가 있어야 대화하겠다는 기존의 강경입장에서 대화문턱을 다소 낮추고 사실상 전제조건 없는 북미대화까지 탐색할 것임을 밝힌 것으로 워싱턴포스트는 해석했다.

다만 미국은 북한이 비핵화 쪽으로 명백한 조치를 취해야 실질적인 북미대화와 협상을 진전시키고 한국에게는 비핵화 진전여부에 보폭을 맞춰 남북정상회담 등을 추진해줄 것을 요구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관련기사]
미 '압박+대화 투트랙'으로 방향선회

twitter
facebook
cyworld
mail
  • 목록
  • 뒤로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