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고용쇼크' 취업자 10만명 턱걸이

8년1개월 만에 최저

실업자 126만명

등록 : 2018-03-14 10:37:19

지난달 취업자 증가 폭이 10만명을 겨우 넘어섰다. 8년1개월만에 최저 수준이다. 실업자 수는 126만명을 웃돌았다.

통계청이 14일 발표한 2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08만3000명이다. 1년 전보다 10만4000명 늘었다. 2010년 1월 1만 명 감소한 후 가장 낮은 수준의 증가 폭이다. 취업자 수 증가는 지난해 하반기 이후 20만~30만명대를 오르락 내리락했다.

산업별로 보면 도매·소매업(-9만2000명), 교육서비스업(-5만4000명) 등에서 감소했다. 특히 도매·소매업 감소 폭은 2016년 5월 9만4000명 후 최대 수준이다. 숙박·음식점업은 2만2000명 줄어 9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이들 업종은 중소자영업자와 관련성이 높아 최저임금 인상 영향 여부가 관심이다. 제조업 취업자는 1년 전보다 1만4000명 늘어 전달(10만6000명)보다 증가 폭이 크게 둔화했다. 자영업자는 1년 전보다 4만2000명 줄어 6개월 만에 감소로 전환했다.

고용률은 59.2%였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1년 전보다 0.1%p 상승한 65.8%였다. 실업자 수는 1년 전보다 7만6000명 감소한 126만5000명으로 두 달 연속 100만명대를 기록했다. 실업률은 4.6%로 1년 전보다 0.3%p 하락했고,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1년 전보다 2.5%p 하락한 9.8%였다. 청년층 실업률은 2013년 2월 9.0% 이후 동월 기준으로 가장 낮았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강추위로 이동성이 둔화하고 중국인 관광객이 줄어든 영향이 크다"며 "최저임금과 관련해서는 정확하게 판단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성홍식 기자 king@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