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북미 정상, 완전한 비핵화·북 안전보장 공약

싱가포르 공동성명 채택

“새로운 관계 건설 노력·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최대한 이른 시기에 고위급 후속회담 개최”

등록 : 2018-06-12 18:58:04

북미 양국은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에서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와 미국의 대북 안전보장 제공 을 맞교환하는 합의를 이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 합의문 서명식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 형식의 4개항 합의문에 서명했다.

두 정상은 현지시간 오후 1시 42분(한국시간 오후 2시 42분) 역사적인 서명을 한 뒤 합의서를 교환했다.

공동성명에서 양국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새로운 미국-북한 관계 수립과 관련한 이슈들을 놓고 포괄적이고 깊이 있게, 진지한 의견 교환을 했다”고 밝히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체제안전 보장을 제공하기로 약속했고,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하고 흔들림 없는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북미 정상 간에 체제안전보장과 한반도 비핵화 추진을 맞교환 한 것이다.

북한은 4·27 남북정상회담 합의인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행동하겠다고 약속했다.

그 일환으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관련 북한 고위 당국자 간의 후속회담을 최대한 이른 시기에 개최하기로 두 정상은 합의했다.

더불어 북미 양국은 평화와 번영을 위한 양 국민의 열망에 맞춰 새로운 북미 관계를 수립하기로 약속했으며,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양국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는 내용도 공동성명에 포함시켰다.

이에 따라 북미 양국은 한반도 안보의 중대 걸림돌인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협상 프로세스를 약 10년 만에 재가동하고, 지난 70년간 이어온 양국간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새로운 관계 설정을 위한 중대한 첫 걸음을 내딛게 됐다.

그러나 미국이 합의문에 담기 위해 줄곧 노력해온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 비핵화’(CVID)는 성명에 명시되지 못한 채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재확인하는 데 그쳤다. 또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와 시한도 이번 성명에는 담기지 못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140여 분에 걸친 단독·확대정상회담과 업무 오찬을 마친 뒤 역사적인 합의문을 채택, 서명식을 진행했다.

김상범 기자 claykim@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