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생존수영 이제는 필수다

등록 : 2018-10-10 12:52:54

세월호 참사 이후 한국사회에 생존수영 열풍이 불기 시작했다. 대통령, 사회부총리, 시도교육감, 행자부장관까지 나서 생존수영을 강조했다.

초등학교 3~4학년을 '생존수영 의무교육'으로 지정했다. 일부 시도교육청은 1~6학년까지 전 학년 생존수영 의무교육을 추진했다. 교육부는 생존수영 교육 확대에 나섰다. 획일적 교육에서 벗어나 위기상황에 대처능력을 키우는 현장형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① "사람이 탄 은박 돗자리도 물에 뜨네요!" 2018-07-17
② 찾아가는 생존수영교육 : 충북 청주 옥포초교"생존수영, 정규수업 포함됐으면 좋겠어요" 2018-09-10
③ "수영 등급제로 익사자 줄이고 교육 효율성 높여야" 2018-10-10
[인터뷰│김병우 충북교육감] "더 이상 사고로 아이 잃는 일 없어야" 2018-11-06
④"조립식 수영장만 있으면 한겨울에도 교육 가능" 2018-11-13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