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수원서 "100만 특례시 촉구" 결의대회

영통구 주민자치위원회 주최

등록 : 2018-10-11 11:59:46

10일 경기도 수원에서 주민자치위원회 주최로 '수원 특례시 지정 촉구 결의대회'가 열려 눈길을 끌었다.

영통구 주민자치위원장 등 주민과 단체원 700여명은 이날 수원올림픽공원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정부와 정치권은 자치분권 실현을 위한 구체적 실행계획을 마련하고, 조속한 시일 안에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를 실현하라"고 촉구했다.
이 자리에서 정두용 영통구 주민자치위원장 협의회장 등 7명은 '수원시 36만 영통구민 결의문'을 통해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 실현을 위한 지방자치법을 조속하게 개정해 그 위상에 맞는 행정·재정적 자치권한을 즉각 부여하라"고 요구했다.

영통구 주민자치위원회가 주최하고, 영통구 단체 연합이 주관한 이날 결의대회에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조명자 수원시의회 의장, 김진표·박광온 국회의원, 시·도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정부는 자치분권의 핵심사안인 재정 분권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방안과 복지사업비의 지방자치단체 부담 가중 문제를 해결할 책임 있는 대책을 즉시 마련하라"면서 "주요정책 수립 과정에서 국민과 지방정부의 참여를 적극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국회는 자치분권 실현을 위한 법률 제·개정이 이른 시일 내에 이뤄질 수 있도록 지방분권형 개헌 논의를 조속히 재개하라"고 덧붙였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자치분권과 특례시 실현을 위해 뜻을 모아주신 영통구민들에게 감사드린다"면서 "특례시 실현으로 우리 시 위상을 찾고, 자치분권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곽태영 기자 tykwak@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