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명암 엇갈린 해군 국제관함식

"대한민국 국방력 상징"

"평화위협" 반대시위도

등록 : 2018-10-12 10:56:27

10년에 한번 열리는 해군의 '2018 대한민국 국제관함식'이 11일 하이라이트 행사인 해상사열까지 마쳤지만 이를 바라보는 안팎의 시선은 복잡하게 엇갈렸다.

대한민국 국방력의 성장과 현주소를 대내외에 과시했다는 긍정적인 시각이 있는가하면 남북화해의 시대에 평화를 위협하는 행사라며 반대하는 목소리도 만만찮았다. 욱일기를 둘러싼 논란 끝에 일본의 해상자위대는 막판에 불참을 결정했고, 제주해군기지 건설을 반대했던 강정마을 주민들의 상처가 다시 한번 부각되는 계기도 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일대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 관함식에 참석해 좌승함인 일출봉함에서 해상사열을 하고 있다. 서귀포 = 뉴시스전신 기자


11일 오후 2시 제주시 서귀포 앞바다에서 열린 해상사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평화로 가는 길은 결코 순탄치 않겠지만 대한민국은 그 길을 끝끝내 갈 것"이라면서 "이곳 해군기지를 전쟁의 거점이 아니라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좌승함인 일출봉함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함상연설을 하고 참가 함정들의 사열을 받았다.

이날 행사에는 국내외 함정 39척과 항공기 24대가 참여했다. 일출봉함에 안규백 국방위원장과 국회 국방위원, 최재형 감사원장, 정경두 국방부 장관,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등 정부와 군 주요 인사, 국민사열단과 보훈단체·전사자유가족회, 역대 해군참모총장 등 초청 내빈 300여명이 함께 탑승했다. 해상사열에는 국내 함정으로 좌승함인 일출봉함과 국민참여단이 탑승하는 시승함인 독도함, 천자봉함을 비롯한 24척이 참여했고, 미국 항공모함인 로널드레이건호를 비롯해 10개국 외국 함정 15척도 참여했다.

그러나 해군의 위용을 자랑하는 국제관함식은 적잖은 반대여론에도 부딪쳤다.

특히 제주 강정마을 주민들과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2018 국제관함식 반대 평화의섬 제주 지키기 공동행동'(공동행동)은 관함식을 계기로 곳곳에서 반대시위를 펼쳤다.

공동행동은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 세금으로 미군 핵추진항공모함을 비롯한 전 세계 군함을 초청해 군사력을 과시하는 국제관함식은 제주 군사기지화를 선포하는 해군 축제일 뿐"이라며 "군함으로는 평화를 만들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대화의 힘을 확인한 것처럼 평화적 수단에 의한 평화만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해상사열을 앞두고 공동행동 일부 관계자들은 카약을 타고 해상사열 저지에 나서기도 했지만 행사를 막진 못했다.

해상사열을 마친 문 대통령이 강정마을을 찾는 과정에서도 갈등이 빚어졌다. 공동행동 관계자들은 평화행진을 진행한 뒤 문 대통령이 간담회를 가진 강정커뮤니티센터까지 진출하려 했지만 출동한 1000여명의 경찰력에 막혔다. 공동행동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해상 사열을 마치고 강정마을을 방문한들 이미 찢겨 버린 강정마을 주민들의 마음 상처는 치유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강정마을을 방문한 문 대통령은 "국가안보를 위한 일이라고 해도 절차적인 정당성과 민주적 정당성을 지켜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며 "대통령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하고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또 "사면복권이 남은 과제인데 재판이 모두 확정되어야만 할 수 있다. 관련 사건이 모두 확정되는 대로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박근혜정부 당시 강정마을 주민들과 시위대에 청구한 해군기지 공사지연 손실금 구상권 청구를 철회한 데 이어 사면복권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해석됐다.

정재철 기자 jcjung@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