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경주 방폐장, 명품 쓰레기통 전락"

저·극저준위 방폐물만 저장

당초 건립 취지와 달라

등록 : 2018-10-12 11:37:04

정부가 1조5000억원을 들여 건립한 '경주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처분장'이 명품 쓰레기통으로 전락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권칠승(더불어민주당·경기 화성시병) 의원은 11일 산업부 국정감사에서 "경주 중·저준위 방폐물처분장을 건립한 후 방사선량이 낮은 방폐물을 처분해놓고 그것을 관리한다고 매년 수백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까지 중준위 방폐물은 단 한건도 처분된 사실이 없으며, 전량 저준위와 극저준위 방폐물만 저장하는 등 명품 쓰레기통으로 전락했다"면서 "처분된 방폐물 중에는 라돈침대보다 방사선량이 낮은 방폐물이 약 45% 포함돼 있다"고 덧붙였다.

한수원은 최근 5년간 약 1800억원을 들여 저준위 방폐물만 한국원자력환경공단으로 인도해 왔다.

정부는 2007년 7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총 1조5436억원을 들여 경주에 동굴처분시설 형태로 중·저준위 방폐물처분장을 만들었다. 총 10만드럼을 처분할 수 있는 규모다.

원자력환경공단 관계자는 "기준 변경이 허가되면 현재 원자력발전소 별도구역에서 관리되고 있는 중준위 폐기물을 들여올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재호 기자 jhlee@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