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의혹 파장]

'삼성물산 감리'로 확대될 듯

박용진 의원 내부문서 공개 … 금감원 "들여다볼 필요 있어"

등록 : 2018-11-08 11:19:28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된 삼성의 내부문서를 공개하면서 모회사인 삼성물산에 대해 금융당국이 감리에 착수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8일 금융감독원 고위관계자는 "(삼성의 내부문서가 분식회계와 관련해) 문제가 되면 들여다 볼 필요가 있을 수 있다"며 "국회에서 계속 문제를 제기하는 사안에 대해 그냥 넘어가기는 어렵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처리 변경이 삼성물산 합병과 연관돼 있고 자회사의 자본잠식을 막기 위해 기업가치를 부풀리기했다는 국민적 의혹이 커질 경우 금융당국이 이를 외면하기 어렵다는 말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7일 국회 예산결산위원회에서 삼성물산에 대한 감리가 필요하다는 박 의원의 지적에 대해 "일리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감리는 금감원과 증권선물위원회가 판단할 문제"라고 말했다.

박 의원이 밝힌 삼성 내부문서 중 일부에는 '물산TF 송도방문의 건'이라는 내용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자체평가액(3조원)과 시장평가액(평균 8조원 이상)의 괴리에 따른 시장 영향(합병비율의 적정성, 주가하락 등)의 발생 예방을 위해 안진회계법인과의 세부 인터뷰를 진행한다고 명시돼 있다.

금감원은 그동안 삼성물산 합병 관련 의혹에 대해 "삼성물산을 감리할 정도는 아니다"라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삼성의 내부문서를 통해 구체적인 정황이 드러나면서 상황 변화 가능성이 커졌다.

특히 금감원은 올해 3월부터 이번 삼바 분식회계 의혹과는 별건으로 삼성물산에 대한 정밀감리를 진행하고 있다.

정밀감리는 1차적으로 혐의·표본감리 이후, 회계기준 위반 가능성이 있으면 진행된다.

금감원은 삼성물산의 회계기준 위반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감리는 연말쯤 마무리될 예정이다. 따라서 감리를 마무리하는 대로 다시 삼바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삼성물산 감리에 들어갈 가능성이 있다.

박 의원은 "삼성의 내부문서를 통해 드러난 것은 삼성물산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제일모직 주가의 적정성 확보를 위해 고의로 분식회계를 한 것"이라며 "삼성물산의 회계처리에 대해서도 금감원이 신속하게 감리에 착수해 분식회계 여부를 밝혀낼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참여연대도 논평을 통해 "이재용 부회장의 승계를 위해 불공정하게 진행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전후 과정에서 자행된 불·편법 행위의 전모를 밝히기 위해 금감원과 검찰이 신속하고 적극적인 감리와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삼바 회계기준 변경, 삼성물산 부채증가 막아

이경기 기자 cellin@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