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북한, 미국 제재완화 거부에 분노"

CNN "고위급회담 연기 6일 통보" … "'미 먼저 움직여야'가 북 입장"

등록 : 2018-11-09 11:14:51

북한이 미국의 제재완화 조치 거부로 "정말 화가 난" 상태이며 이 때문에 북미고위급회담의 연기를 통보한 것이라고 미 CNN방송이 미 정부 관리들과 관련 상황에 밝은 소식통들을 인용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최근 북미 간 '냉온탕' 상황을 잘 아는 소식통은 CNN에 "북한은 미국이 제재완화 조치를 제대로 제공하지 않고 있는 것에 정말로 화가 난 상태"라며 "자신들이 추가조치를 하기 전에 미국이 먼저 움직여야 한다는 게 북측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달 1일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현장 현지지도에 나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김 위원장은 이날 "적대세력들이 우리를 굴복시키려고 악랄한 제재 책동에만 광분하고 있다"며 미국 등 국제사회의 제재를 비난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CNN이 보도한 이같은 북미간 분위기는 11.6 중간선거를 마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7일 기자회견 자리에서 "북한과 관련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매우 만족한다. 잘 진행되고 있다"고 언급한 것과는 확연한 온도 차가 있는 것이다.

미 국방부, 국무부 관리들과 북미대화 사정에 밝은 소식통들은 어느 쪽이 먼저 양보 하느냐를 놓고 북미가 교착 상태에 빠져 있다고 말한 것으로 CNN은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북미 고위급회담 연기와 관련해 "북한이 취소했다"며 북한이 조기 제재완화 같은 조치를 얻어내고자 미국을 압박하려는 시도라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해석이라고 전날 보도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같은 날 국회 외교통일위 전체회의에서 "북측으로부터 연기하자는 통보를 받았다고 미국이 우리에게 설명해줬다"며 "미국은 북으로부터 '서로 일정이 분주하니 연기하자'는 설명이 있었다는 것을 저희에게 알려왔다"고 밝혔다.

북측의 고위급회담 취소 통보 시점과 관련, 한 고위 당국자는 북측 대표단이 중간선거 당일인 6일 회담을 연기하기 위해 전화를 걸어왔다고 CNN에 전했다.

CNN은 또 다른 소식통을 인용해 북측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통한 고위급 또는 실무 대화를 통해 현 시점에서는 얻어낼게 별로 없다고 판단하고 회담을 취소하기로 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국무부는 7일 0시께 북미고위급 회담 연기를 발표했고, 이에 대해 로버트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정보를 확인하자마자 가능한 한 빨리 공개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오는 8일 뉴욕에서 비건 특별대표와 함께 카운터파트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북미고위급 회담을 가질 예정이었다.

트럼프 행정부가 '선 비핵화 후 제재완화' 입장을 유지하는 가운데 미국이 걱정하는 것은 다른 나라들, 특히 한국이 북한에 대한 '전면적 압박' 수위를 유지하는 문제라고 한 당국자가 CNN에 전했다. 이 당국자는 "한국이 앞서 간다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북한의 최근 핵 개발·경제건설 병진 노선 부활 위협 역시 북미 간 긴장을 고조시켜왔다고 CNN은 협상에 밝은 소식통들을 인용해 전했다.

북미간 협상이 삐걱거리는 것에는 '김영철 요인'도 있다고 CNN은 보도했다. 미국 측은 군부 출신 강경파인 김 부위원장의 협상 스타일에 대해 '까다롭고 구식'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협상에 다른 인사가 나서기를 선호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 당국자는 CNN에 "미국의 관점에서 김영철이 다루기 힘든 강경파라는 점도 부분적으로 문제로 작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미협상이 지지부진하긴 하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여전히 비핵화를 추구하고 있다는 게 워싱턴의 평가라고 CNN은 2명의 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미국 측은 북미 협상이 속도를 제대로 내지 못하는 것과 관련해 김 위원장이 북한내 엘리트층의 '동조'를 끌어내야 하는 상황과 연관지어 보고 있으며, 이런 판단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적어도 공개적으로는 북한에 비판을 가하지 않고 계속 '인내'하는 입장을 보인다는 설명이다.

김상범 기자 claykim@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