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학생독립운동 추가서훈 '파란불'

보훈처, 55개교 학적부 전수조사 … 내년 독립유공자 정부포상에 활용

등록 : 2018-12-05 11:00:32

일제하 학생독립운동에 참여한 사람들을 찾기 위해 참여학교 학적부 전수조사가 실시된다.

학생독립운동은 1929년 11월 광주에서 촉발돼 1930년 3월까지 전국 320개교 5만4000여명이 참여해 3.1운동, 6.10만세운동과 함께 3대 항일독립운동으로 불린다. 내일신문은 기획기사를 통해 학생독립운동 참여자 추가포상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해왔다.<내일신문 11월 2일자, 11월 28일자 참조>

국가보훈처는 5일 "학생독립운동 참여자 발굴을 위해 '항일 학생운동 참여학교 학적(제적)부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수조사는 올해 6월부터 '일제강점기 학생이 독립운동에 참여해 퇴학을 당한 경우'도 독립유공자 포상 심사기준에 포함됐기 때문이다.

보훈처에 따르면 전수조사 대상은 남한지역 166개 학교(광주시교육청 2006년 조사자료) 가운데 국가기록원과 해당 학교에 학적부가 남아 있는 55개 학교다. 보훈처는 현재 국가기록원에 학적부가 남아 있는 청주공립고등보통학교(현 청주고) 등 22개 학교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보훈처는 2018년 11월 말 현재까지 학생독립운동 관련 처벌자 400여명 가운데 85명이 퇴학처분을 받은 것을 확인했다. 학적부에는 3.1운동, 광주학생독립운동, 동맹휴학 등 구체적인 처벌사유와 징계내용이 기재돼 있어 항일 독립운동 참여사항을 정확히 파악할 수 있다.

보훈처는 이미 독립유공자로 인정받은 2명을 제외한 퇴학자 83명의 학적부 기록을 3.1운동 100주년과 항일학생독립운동 90주년이 되는 2019년도 독립유공자 포상에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보훈처는 국가기록원에 학적부가 남아 있는 11개교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고 학교 자체에 학적부를 가지고 있는 33개 학교에 대해 광주 서울 경남 순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보훈처 관계자는 "학생독립운동 참여자 발굴조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면서 "바뀐 독립유공자 포상 심사기준에 따라 퇴학자들이 독립유공자로 인정받도록 적극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여성과 학생독립운동은 독립유공자 발굴의 사각지대였다.

2017년까지 전체 독립유공자 1만4830명 가운데 학생독립유공자는 403명(2.7%)이며, 여성은 296명(2%) 뿐이다.

홍범택 정재철 기자 durumi@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