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학생독립운동-서훈을 받지 못한 항일영웅들

등록 : 2018-12-13 15:37:22

내년이면 학생독립운동 90주년이다. 이 운동은 광주에서 촉발된 1929년 11월부터 전국으로 번진 1930년 3월까지 일어난 항일운동을 통칭한다. 학생독립운동은 3.1운동, 6.10만세운동과 함께 3대 독립운동으로 불린다. 학생독립운동은 전국 320개 학교 5만4000여명이 참여한 3.1운동 이후 가장 큰 규모의 전국적 독립운동이었다. 이 운동에 참여해 옥고를 치르거나 퇴학당한 학생들은 1930년대 후반부터 농민운동과 사회운동에 헌신했다.

하지만 이런 역사적 위상과 달리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다. 군사정권 시절인 1970년 국가기념식에서 제외됐다. 문재인정부가 출범한 올해 다시 정부주관 기념식이 열리는 우여곡절을 겪었다. 특히 학생독립운동과 관련된 독립유공자가 212명에 불과해 추가 서훈이 시급한 실정이다. 다행히 정부가 올해 독립유공자 포상심사기준을 완화하면서 지난 17일 학생독립운동과 관련해 6명이 뒤늦게 정부포상을 받았다.

당시 조선총독부 고등법원 검사국 사상부에서 작성한 '신원조'에 포함된 318명 가운데 192명이 아직 서훈을 받지 못했다. 1929년과 1930년 학생시위와 관련해 경찰과 검찰 처분을 받은 2600여명은 공적 확인이 필요하다. 해방 이후 사회주의 활동때문에 서훈을 받지 못한 사람들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 내일신문은 학생독립운동에 헌신했으면서도 아직 서훈을 받지 못한 사람들을 기록한다. <편집자 주>

광주학생독립운동 추가 서훈·전국화 시급 2018-11-02
잊혀져가는 광주학생독립운동 … 독립유공자 212명 불과
나주역 여학생 희롱사건에 조직적 항거
[인터뷰 | 최 철 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여학생 댕기머리 희롱사건' 아니다"
‘위대한 역사’ 제89주년 광주학생독립운동 기념식 열려

광주학생독립운동 미서훈자 기록 '확인' 2018-11-28
[②항일의 깃발을 들다] 학생독립운동 진원지 광주 … 89년 지나도 미서훈자 많아
[인터뷰 | 윤준식 광주학생운동동지회 부회장] "학생독립운동 기념식, 동창회만도 못해"

학생독립운동 추가서훈 '파란불' 2018-12-05

학생독립운동 참여한 퇴학학생 명단 첫 공개 2018-12-13
[②항일의 깃발을 들다] 전남 전역에서 학생독립운동 물결쳤다
[인터뷰 | 박경중 (사)나주학생독립운동기념사업회 이사] "이름없는 독립운동가 기록 찾아야"

[③전국으로 퍼져나간 학생독립운동] '전국시위 전환점' 서울지역 학생독립운동 2019-01-02
[인터뷰 | 이계형 국민대 특임교수] "지방 중심이라 광주학생독립운동 저평가"
서울지역 독립유공자 30여명 불과

[③전국으로 퍼져나간 학생독립운동] 전국으로 퍼진 학생독립운동…320개교 5만여명 참여 2019-01-16
[③전국으로 퍼져나간 학생독립운동] 세계 곳곳서 학생독립운동 지지대회
[인터뷰 | 김재기 전남대 광주학생독립운동연구단 교수] "국내와 북한, 세계를 묶는 발굴연구 절실"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