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2월 말 트럼프-시진핑 정상회담 없다

트럼프 "시진핑과 만남, 아직 아니다" … 4개국 종전선언도 어려워져

등록 : 2019-02-08 10:52:29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국가주석의 2월 말 미중정상회담이 불발돼 4개국 정상간 종전선언도 어려워진 것으로 보인다.

2차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곧바로 미중정상회담이 열려 남·북·미·중 4개국 정상간 종전선언이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 나왔으나 일단 후일로 미뤄지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달중 시진핑 중국 주석과 정상회담을 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아직은 아니다"라고 대답했다.

미중 무역합의를 타결해야 하는 데드라인인 3월 2일 이전에 만날 것이냐는 추가 질문에도 "NO"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미중정상회담이 연쇄적으로 열리고 여기에 문재인 대통령까지 포함한 남·북·미·중 정상의 종전선언도 가능하다는 관측이 나왔으나 일단 불발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국정연설 전 방송사 앵커들과 한 오찬에서 이달 말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미 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미중 정상이 27일부터 이틀간 베트남 다낭에서 만난다고도 전했다.

이같은 보도에 따라 27~28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및 시 주석과 연쇄 또는 3자 회동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 경우 문재인 대통령이 함께하는 4자 회담도 가능할 수 있다는 점에서 남·북·미·중 4개국의 종전선언이 나올지도 주목됐다. 그러나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6일 브리핑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시기에 4자 종전선언을 위해 문 대통령이 베트남을 방문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북미 사이에 협상이 어떻게 진행되느냐에 달렸으나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과의 이달 중 정상회담 개최를 부인한 것은 미중 무역전쟁에서 분명한 성과를 거두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미국과 중국은 무역전쟁을 90일간 휴전하고 있는데 3월 2일 데드라인까지 무역합의에 전력투구해야 하기 때문에 백악관으로서는 무역합의 타결 전 미중정상회담 추진은 피하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백악관은 특히 중국이 북한의 비핵화와 미중무역협상을 연계해 중국이익을 극대화하려는 의도를 지닌 것으로 판단하고 두 사안을 분리해 대응하려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CNBC방송은 미중정상회담 지연 이유와 관련, "중국과 합의를 성사시키려면 해야 할 일이 너무 많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2월 말 김정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도 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방송은 "백악관 관계자들은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바로 미중정상회담을 하자는 중국의 제안에도 불구하고 두 가지 이슈를 병합하는 것에 반대하는 쪽으로 조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이 북한 비핵화를 무역협상 지렛대로 활용할 가능성을 차단하는 한편 분리대응을 통해 비핵화와 무역협상 모두에서 성과를 내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미중 무역합의가 타결되면 시진핑 중국국가주석과는 금명간 만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등 미국 무역협상 대표단은 내주 초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중국측과 무역협상을 벌이게 되는데 3월 2일까지 타결하면 3월 초라도 미중정상회담을 갖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워싱턴=한면택 특파원 · 김상범 기자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