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취소" 요구 거세

포항 앞바다 규모 4.1 지진에 환경·탈핵단체 반발 거세져

"지진 일상화" 주민동요 없어

등록 : 2019-02-11 11:11:03

10일 경북 포항 앞바다에서 규모 4.1 지진이 발생했다. 환경단체들은 "원전과 핵폐기장이 위험하다"며 목소리를 높인 반면 주민들은 "지진이 일상화됐다"며 크게 동요하지 않았다.

환경운동연합 탈핵위원회는 포항 앞바다에서 지진이 발생한 직후 성명을 내 "원전과 핵폐기장 안전대책부터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경북 일대는 양산단층을 비롯해 발견된 것만 60여개의 활성단층이 분포한 신생대 3·4기 지층"이라며 "10일 발생한 지진 역시 신생대 3기 지층의 포항분지에 속해 있는 단층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동해안이 일상적인 지진 위험지역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환경단체들은 규모 4.0 이상 지진이 매년 발생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환경운동연합은 "거의 매년 큰 규모의 지진이 발생하고 있는 것은 지진에너지가 제대로 방출되지 못했고 에너지가 계속 쌓여가고 있다는 의미"라며 "앞으로도 주기적으로 그리고 더 큰 지진까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20번째 원전인 신고리 4호기 운영 허가를 문제 삼는 목소리도 커졌다. 이번 지진을 계기로 원전 논란에 쐐기를 박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박종권 탈핵경남시민행동 대표는 "이번 포항 지진은 동해안이 일상적인 지진 위험지대라는 점을 명백히 보여주고 있다"며 "신고리 4호기의 졸속 운영허가 결정은 취소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앞서 탈핵 단체들과 8일 울산 울주군 신고리원전 앞에서 '핵연료 장전 저지를 위한 직접행동'을 벌이기도 했다.

신고리 3·4호기는 2007년 9월 13일 동시에 착공했고, 3호기는 2015년 10월 29일 운영허가를 받아 2016년 12월 20일부터 상업운전을 시작했으며, 이후 포항과 경주에서 지진이 발생하고 안전성 문제가 제기되면서 4호기 운영 여부 결정이 미루어졌다. 그러다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지난 1일 신고리 4호기의 운영허가를 의결했고, 한국수력원자력은 8일 핵연료를 장전하기 시작했다.

1년 만에 규모 4.0 이상의 지진이 다시 발생했지만 주민들의 동요는 크지 않았다. 이날 지진으로 포항시는 물론 영남권 대부분 지역에서 땅 흔들림이 감지됐지만 주민들은 대부분 침착했다. 긴급하게 대피하는 주민들은 없었고, 재난방송 등을 보며 차분히 대응했다. 지진을 감지했다는 유감신고는 33건 뿐이었다. 경북과 경남에서 각각 10건씩 신고 됐고, 울산에서 6건 창원에서 3건 부산과 대구에서 각 2건씩 신고 됐다.

정부·지자체 대응도 신속했다. 최초 지진관측 시간은 10일 오후 12시 53분 44초였고, 이로부터 47초 후 지진속보, 56초 후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됐다. 행안부 관계자는 "지진 빈도가 잦아지면서 지진에 대한 주민들의 인식이 확대되고 대응도 신속해지고 있다"며 "다만 일부에서는 지진에 무감각해진 측면도 있는 만큼 보다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신일 최세호 기자 ddhn21@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