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지난해 예대금리차 5년 만에 최고 수준

은행 이자수익 40조 육박

등록 : 2019-02-11 11:51:59

지난해 은행권의 예금금리와 대출금리 차이가 5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예금은행의 예대금리 차이가 크게 벌어지면서 국내 주요은행들의 지난해 이자 수익도 사상 최대치를 보일 전망이다.

한국은행의 예금은행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해 잔액기준 총대출 금리는 3.71%로 총수신 금리(1.40%)에 비해서 2.31%p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3년(2.53%p)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한국은행 자료에 따르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근 10년간 은행권 예대금리 차이는 2011년 2.96%로 가장 높았다가 2015년(2.15%)에 가장 낮은 수준을 보인 이후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예대금리 차이가 벌어지는 데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도 작용했다. 한은은 2017년 11월 6년 5개월만에 기준금리를 1.50%로 올렸고, 지난해 11월에도 1.75%로 인상했다. 여기에 미국이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정책금리를 꾸준히 올린 것도 영향을 줬다. 실제로 이 기간 동안 총대출 금리는 2016년에 비해 0.36%p 올랐지만, 총수신 금리는 0.24%p 오르는 데 그쳤다.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까지 국내 은행의 누적 이자수익은 29조9000억원을 보였다. 은행들이 매 분기마다 이자수익으로만 10조원 가까이 남긴 셈이다. 은행들이 아직 지난해 4분기 수익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이러한 추세면 지난해 이자수익만 40조원을 넘어설 가능성도 있다.

한편 주요 시중은행은 지난주부터 지난해 4분기 및 지난해 경영실적을 발표하고 있다. KB국민은행은 지난해 이자수익이 전년에 비해 9.6%(5360억원) 늘어난 6조1007억원으로 집계했다. KEB하나은행의 이자수익은 5조2972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10.0%(4830억원) 증가했다. 신한은행과 우리은행 등도 이번주에 지난해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백만호 기자 hopebaik@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