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김경수 풀어달라" 여론 확산

"도정·경제살리기 우려"

노동·경제계 한목소리

등록 : 2019-02-12 11:18:12

드루킹 사건으로 구속된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풀어달라는 여론이 경남도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현직 도지사에 대한 법정구속에 대한 충격과 동정론과 함께 "도정공백이 우려된다"는 이유에서다.

도내 시민사회·노동·여성·문화단체 등을 거의 망라한 271개 단체가 모인 '김경수 도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경남운동본부(이하 경남운동본부)'가 11일 발족했다. 이들은 김 지사 불구속 탄원서명을 펼치고 있다. 11일 현재 6만명의 서명을 받았고 김 지사 보석 신청이 예상되는 20일께까지 경남도민 35만명 서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남운동본부'에는 도내 정치권(민홍철·서형수·김정호·제윤경 국회의원), 시민사회(김영만 3·15정신계승시민단체연대회의 상임대표·이철승 경남이주민센터장), 학계(이은진 경남대 명예교수), 여성(김윤자 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 경제계(강태룡 경총 회장)·노동계(정진용 한국노총 경남본부 의장) 등을 대표하는 22명이 참여해 공동대표단을 구성했다.

"전국적인 석방운동을 벌이자"는 일부 주장도 있었지만 "자칫 정치권 공방에 휘말릴 경우 도정과 민생회복이란 순수한 취지가 희석될 수 있다"는 의견이 많아 경남도민 중심의 서명운동에 집중하기로 했다고 본부 관계자는 전했다.

경남운동본부는 먼저 "도정공백을 막고, 경남도민의 유권자로서의 선택이 존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전 대표의 사퇴로 15개월이라는 도정공백 사태를 감수한 데 이어 또다시 김 지사 취임 7개월 만에 도정 중단 사태를 맞는 건 너무하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조선·자동차 산업 부진에 따라는 지역경제의 심각성을 고려할 때 "경남 경제 살리기의 전환점을 만든 김경수 지사의 도정 복귀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경남운동본부는 "김 지사는 취임 후 짧은 기간에 정부를 설득해 제조업 스마트 혁신, 서부경남 KTX 가시화, 조선업 수주실적 강화, 제2신항 유치 등을 이뤄냈다"며 "경남 경제 재도약의 중요한 시기인 만큼 김 지사가 제대로 일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남도 등에 따르면 실제 김 지사 구속이후 주요 결정이 늦어지거나 중앙부처나 국회 등과 협의가 순조롭지 않을 조짐을 보이고 있다.

경남운동본부는 이와 함께 김 지사가 증거인멸이나 도주 우려가 없을 뿐 아니라 그동안 특검 수사에 성실하게 임해왔던 점은 물론, 홍준표 전 지사의 경우 징역형을 선고받고도 현직 도지사라는 이유로 법정 구속을 면했던 사례 등을 들며 '김 지사 불구속 재판'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차염진 기자 yjcha@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