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반도체가격 폭락, 무너지는 수출 버팀목

1월, D램 15% 떨어져

6대 주력산업 관계자 "우리 경제 생존 문제"

등록 : 2019-02-19 11:45:07

우리경제의 버팀목이면서 수출 주력품목인 반도체 수출가격이 폭락했다. 지난해 말부터 시작한 수출감소 추세가 이어질 경우 경제 전반에 미치는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주력산업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제조업 추락에 대한 위기감을 드러냈다.

한국은행이 19일 발표한 '2019년 1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반도체 수출 물가는 지난해 12월에 비해 10.0% 하락했다.

한은 경제동향간담회 | 이주열 한은 총재(오른쪽 두번째)가 19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경제동향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반도체 수출 물가는 지난해 8월 이후 6개월째 하락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D램 수출 물가는 전달에 비해 14.9%나 폭락해 2011년 8월(-21.3%) 이후 최대 하락폭을 보였다.

반도체 수출 물가 폭락은 전체 수출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1월 통관기준 수출액이 465억5000만달러로 전달에 비해 5.8% 줄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1.3%)에 이어 두달째 감소한 것이다. 특히 지난달 수출에서 반도체 수출액은 23.3%나 감소했다. 수출 물가가 하락한 데다 물량 자체도 줄어든 때문으로 해석된다.

반도체를 비롯한 6대 주력산업이 한국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절대적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6대 주력산업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통관기준으로 반도체(21.4%) 석유·화학(20.0%), 자동차(10.5%) 등 73.5%에 달한다.

수출전선에 먹구름이 드리운 가운데, 6대 주력산업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9일 오전 서울 중구에 있는 한은 본관에서 서광현 디스플레이산업협회 상근부회장, 최형기 기계산업진흥회 상근부회장 등 주력산업 관계자들과 조찬을 겸한 '경제동향간담회'를 가졌다. 이들은 이날 간담회에서 제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부의 대책 마련 등 다방면의 노력이 절실하다는 데 인식을 함께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총재는 "제조업 경쟁력을 제고해나가는 것은 우리 경제의 생존의 문제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반도체 수출물가 7년5개월 만에 최대 하락

백만호 기자 hopebaik@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