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북한 형편 되는 대로 정상회담 추진"

문 대통령, 15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북한에 공개 메시지

미와 톱다운 해법 공유 … "해야 할 일, 할 수 있는 일 할 것"

등록 : 2019-04-15 16:24:57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북한의 형편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과 북이 마주 앉아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된 결실을 맺을 방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어떤 어려움 있더라도 남북공동선언을 차근차근 이행하겠다는 분명하고도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면서 "한반도 평화 질서를 만드는데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내일신문 4월 15일 1면 참조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남북) 서로의 뜻이 확인된 만큼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여건이 마련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 10~11일 미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 대한 입장을 내놓았다.

문 대통령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하노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제기된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북미 간 대화의 동력을 되살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기 위한 동맹간 긴밀한 전략 대화의 자리였다'면서 "한미 양국은 외교적 해법을 통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원칙을 재확인했고, 빠른 시일 내에 북미 대화의 재개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교착상태에 있는 북미 비핵화 논의의 돌파구 마련을 위해 한미간 공조를 확인하고, 남북미 정상 간의 톱다운 방식 대화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 데 공감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결단할 경우 남북미 3자 정상회담도 가능하다는 뜻을 밝혔다"면서 "남북 대화와 북미 대화가 선순환할 수 있도록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김정은 위원장은 시정연설을 통해 비핵화와 평화 구축에 대한 확고한 의지와 북미 대화 재개와 제3차 북미 정상회담 의사를 밝혔다"면서 "크게 환영한다"고 반겼다. 북한도 대화를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인만큼 남북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 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남북이 함께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면서 "남북이 다를 수 없다. 어떤 어려움 있더라도 남북공동선언을 차근차근 이행하겠다는 분명하고도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응대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의 의사가 확인된 만큼 정상회담을 열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 논의를 시작할 것을 제안했다. 대북 특사 파견 등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적 조치에 나설 것을 분명히 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 평화는 우리의 생존이 걸린 문제"라며 "한반도 운명의 주인으로서 우리가 해야 할 일과 할 수 있는 역할에 맞게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설계하고 주도해왔다"고 말했다.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의 선순환,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 강화 등 한반도 평화 질서를 만드는데 책임있는 역할을 강조했다. 이는 김 위원장의 시정연설 가운데 "(남측은) 오지랖 넓은 '중재자'·'촉진자' 행세를 할 게 아니라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돼야 한다"고 말한데 대한 우회적 언급으로 보인다.

이명환 기자 mhan@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