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고교 교사-대학입학사정관, 원탁회의서 무엇을 남겼나

등록 : 2019-04-23 14:01:04

대한민국 교육은 '대학입시중심'과 '미래사회를 준비하는 인재양성'이라는 갈등 구조를 안고 있다. 정부가 바뀔 때마다 새로운 정책을 제시하지만 갈등의 골이 풀리지 않는다. 이를 위해 현장교사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 학생 성장과정을 중심으로 학생을 선발하겠다는 대학의 이야기도 들어본다. <편집자 주>

"대입중심에서 벗어난 학생 성장기록·평가 이뤄져야" 2019-04-09

[학부모가 생각하는 수업, 평가, 기록은?] "현 입시제도로는 학생 성장과정 제대로 학생부에 기록못해" 2019-04-23
[인터뷰 | 원탁회의 참여한 이효재 관악고 학부모] "정책에 아이들 제안 반영했으면"

[교사들이 생각하는 수업, 평가, 기록은?] "고교 교육과정, 진정한 배움을 위한 시간으로 바뀌어야" 2019-05-02
[고교-대학 소통 원탁토의는] "학생 성장 지원, 수업·평가·기록 내실화 기틀 마련

[입사관들이 생각하는 수업, 평가, 기록은?] "학생부 기록, 교사와 학생 피·땀·눈물 스민 성장 자서전" 2019-05-14
[인터뷰 - 류수목 경남 율하고 교사] "수학 원리와 실생활 문제 접목한 융합수업"

[교사들이 생각하는 수업, 평가, 기록은?] "기록평가 객관성 높이려면 낡은 시스템 과감히 정비해야" 2019-05-27
[인터뷰 - 임승진 부산교통공사 기관사] "도시철도 진로체험 만족하는 걸 보니 행복"

[관련기사]
[교사, 선발 기준 객관성·투명성 주문] "두시간 만에 대학 결정? 선발기준 전문성 강화해야" 2019-06-03
[인터뷰 - 장광재 광주광역시교육청 진로진학지원단 팀장(숭덕고교 교사)] "입사관 신분안정성 보장해야 공정성 시비 해소"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