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황교안 '빈손' 참석에 광주 '부글부글'

5월단체 '기념식불참' 촉구

지역·이념갈등 조장 의심

등록 : 2019-05-15 11:06:12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에 '빈손 참석'을 강행할 뜻을 비추자 5.18단체와 광주지역사회가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일부 보수단체는 17일과 18일에 5.18성지인 충장로와 금남로, 망월동에서 '5.18 폄훼 집회'를 예고해 물리적 충돌도 우려된다.

당장 5.18단체들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극우단체에게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불참을 촉구했다. 제39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와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는 14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숭고한 5.18민중항쟁 기념식과 추모행사를 욕보이는 행위를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면서 "황교안과 극우단체는 광주에 오지마라"고 통보했다.

5월단체들은 황교안 대표가 기념식과 추모행사에 참가하고자 한다면 △망언의원에 대한 확실한 퇴출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에 대한 구체적 약속 △조건 없는 진상조사위 구성 △5.18의 가치를 농락한 행위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 등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5월단체들은 일부 보수단체의 집회 예고에 대해서도 "제사상을 걷어차겠다는 패륜적 행위"라고 규정했다.

하지만 황교안 대표는 5월단체와 광주시민, 일부 정치권과 광주지역사회의 거듭된 반대에도 불구하고 5.18 39주년 기념식 참석을 강행할 방침이다.

일부 보수단체들도 5.18전야제가 열리는 17일 전남대 후문, 기념식이 열리는 18일 국립 5.18민주묘지와 금남로 일대에서 '5.18 폄훼 집회'를 강행할 뜻을 접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자유한국당과 보수단체들이 5.18기념식을 매개로 지역·이념갈등을 촉발시켜 보수세력의 결집을 노리는 것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황 대표는 지난 3일 문재인 정부 규탄대회를 위해 광주를 방문했다가 물 세례를 받은 적이 있다.

5월단체들과 지역정치권은 "자유한국당 등 일부 보수세력들이 숭고한 5.18민중항쟁과 광주를 이념대결의 정치놀이로 농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용섭 광주시장도 14일 "국가기념식이 열리는 시각에 자극적인 집회를 통해 보수세력을 결집하고 반 5.18 정서를 자극하려는 의도가 불을 보듯 뻔하다"면서 "이럴수록 5.18단체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와 시민들이 이성적 판단과 절제된 언행으로 맞서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종명 의원에 대한 제명처리와 5.18진상규명조사위원 재추천이 당장은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종명 의원은 지난 2월 8일 한국당이 국회에서 개최한 5.18공청회에서 김진태·김순례 의원과 함께 5.18민주화운동을 모독하는 망언으로 논란을 빚은 바 있다.

홍범택 기자 durumi@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