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농기계 이제 사지말고 빌리자' 구입보다 임대 활성화

지난해 임대건수 10만건 돌파

경북도 ,2004년 첫 시행 성과

등록 : 2019-06-12 12:23:00

경북도는 농기계 임대사업을 시작한 2004년 이후 처음으로 지난해 농기계 임대건수가 10만건을 돌파, 농기계 구입이 어려운 농가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경북도가 61개 임대사업소의 농기계 임대실태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임대건수는 10만5066건으로 2017년의 8만9742건 대비 1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이후 꾸준한 증가세가 유지되고 있다.

농기계 임대는 원거리 지역의 임대사업소 분소설치와 농기계 구입 시 농업인들의 수요조사를 통해 활용도가 높은 기종을 우선적으로 구매하였기 때문에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됐다.

농기계 임대사업은 농기계 구입이 어렵거나 연간 사용일수가 적은 농기계를 저렴한 가격으로 임대해 농가의 농기계 구입부담을 경감하고 밭농업 기계화율을 높이기 위해 추진됐다.

경북도에서는 2004년 김천시를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도내 22개 시·군에 61곳의 농기계 임대사업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2020년까지 총69개소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도는 올해 국비사업으로 총 146억원(국비 70억원)을 투입해 농기계 임대사업소 4개소(김천, 영천, 경산, 의성)를 추가 운영하고 여성친화형농기계 구입 5개소(영천2, 청송, 영양, 영덕), 주산지 일관기계화사업 42개소(22개 시·군, 시·군당 1~3개소)를 지원한다.

특히, 밭농사용 농업기계 장기임대사업인 '주산지 일관기계화사업'은 지난해 4개소 8억원에서 올해는 42개소 84억원으로 대폭 확대 추진한다.

최세호 기자 seho@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