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고 이희호 여사 DJ 곁에 영원히 잠들다

시민 2천여명 현충원 배웅

문의장・5당 대표들 추도사

김정은 위원장 조전은 대독

등록 : 2019-06-14 12:02:30

김대중 도서관 떠나는 이희호 여사 |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김대중 도서관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노제가 진행됐다. 손자 김종대 씨와 유가족들이 김대중 도서관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 이희호 여사가 14일 고 김대중 전 대통령 곁에 안치됐다. ‘여성 지도자 영부인 이희호 여사 사회장 장례위원회’는 이날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내 김 전 대통령 묘역에서 이 여사 안장식을 가졌다.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의 묘를 개장해 합장됐다. 배우자이자 정치적 동지였던 김 전 대통령 곁에 나란히 묻혔다.

앞서 장례위원회는 이날 오전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발인해 이 여사가 장로를 지낸 신촌 창천교회에서 장례예배를 가졌다. 예배를 마친 이 여사 운구행렬은 동교동 사저에 들러 노제를 지내고 현충원으로 이동했다.

현충원에서는 정부 주관으로 이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이 엄수됐다. 추모식에는 공동 장례위원장인 이낙연 국무총리, 장 상 전 국무총리서리, 민주평화당 권노갑 고문과 장례위 상임고문을 각각 맡은 문희상 국회의장과 김명수 대법원장,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여야 지도부와 의원들이 참석했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강기석 청와대 정무수석,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장례위 부위원장인 평화당 박지원 의원 등이 함께했다. 일반 시민 2000명도 참석해 고인을 배웅했다.

이낙연 총리는 조사에서 “현대사의 고난과 영광을 가장 강렬히 상징하는 이희호 여사님을 보내드려야 한다”며 “우리는 여사님이 꿈꾼 국민의 행복과 평화, 통일을 향해 쉬지 않고 전진하겠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추도사에서 “김대중 대통령님과 함께 엄혹한 시절을 보내며, 상상할 수 없이 가혹한 시련과 고난, 역경과 격동의 생을 잘 참고 견디셨다”고 회고하면서 “우리 모두 다 같이 여사님께 참으로 사랑하고 존경했었다는 말씀을 바친다”고 고인을 기렸다.

김덕룡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조전을 대독했다.

구본홍 기자 bhkoo@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