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패스트트랙 피고발 의원들, 공천 '뇌관'

한국당, 윤석열 '내우외환'

등록 : 2019-07-11 00:00:01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후 검증공세를 편 자유한국당 쪽이 오히려 내우외환으로 어수선하다. 윤 후보자는 '거짓말 논란'에도 불구하고 임명 수순을 밟고 있다. 패스트트랙 폭력사태 경찰조사는 범여권 의원들이 앞장서서 받겠다고 나서면서 버틸 명분이 약해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윤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15일까지 재송부해 줄 것을 국회에 요청했다. 예정된 수순이라는 반응이 많다. '변호사 소개 거짓말 논란'이 불거졌지만 법적 처벌이 아닌 사과로 해결할 문제라는 여권의 주장에 힘이 실렸고 그 외에 결정적인 부적격사유가 드러나지 않다 보니 "자진사퇴" 촉구에 힘이 빠졌다.

여기에 당내 인사인 홍준표 전 대표까지 나서 "수임에 관여하지 않고 단순한 정보제공에 관여한 정도라면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 "청문회에서 (윤 후보자) 약만 올려놔 지금 임명되면 한국당 의원들은 을이 돼 버린다"고 쓴소리를 쏟아내 '내부총질' 양상으로 흐르는 모습이다.

이에 대해 '검찰 후배'인 주광덕 의원은 11일 YTN라디오에 출연 "홍 전 대표가 법을 잘못 이해한 것"이라고 맞받으며 국정조사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처럼 윤 후보자 임명이 가시화되는 가운데 패스트트랙 폭력사태 경찰 조사에 속도가 붙자 한국당에 대한 압박도 커지는 형국이다.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 감금 혐의를 받고 있는 한국당 의원들이 경찰 출석 요구에 불응방침을 밝힌 반면 한국당으로부터 고발당한 표창원 백혜련 송기헌 윤준호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윤소하 정의당 의원은 먼저 출석해 조사를 받겠다고 나섰다. 표 의원은 11일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한국당을 향해 "이번에 자신들이 명백하게 카메라에 다 찍혀 있는 범죄 행위에 대해서 소환하는데 표적 수사 운운하면서 출두하지 않는다는 건 대한민국을 우롱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50여명에 달하는 피고발 의원은 내년 총선을 준비해야 하는 지도부에도 딜레마다. 패스트트랙 저지를 위해 몸을 던져 고발을 당했는데 공천에서 배제될 경우 당사자들의 반발이 클 게 불 보듯 빤하기 때문이다. 거꾸로 이들 의원 모두의 공천을 보장해 줄 경우 유의미한 인적쇄신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당 관계자는 "고발당한 처지라도 3심까지 가야 하기 때문에 선거는 치를 수 있는데 문제는 공천"이라며 "패스트트랙 저지가 혁신공천을 어렵게 하는 부메랑이 된 격"이라고 말했다.

이재걸 기자 claritas@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