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국내 원로들 "한일, 갈등확대 자제해야"

동아시아평화회의 성명

보복철회, 대화재개 촉구

등록 : 2019-08-13 11:37:52

걷잡을 수 없을 만큼 번지고 있는 한일갈등에 대해 국내 원로들이 자제를 당부했다.

정·관계, 종교계, 학계 등 원로들이 참여하는 동아시아평화회의는 12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8.15 74주년 특별성명을 통해 "한일 양국 정부가 갈등과 대립을 확대하는 자세를 자제하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원로들은 성명을 통해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올해 한국과 일본은 1965년 한일국교 정상화 이후 사실상 최악의 관계를 맞고 있다"면서 "아베 정부가 주도한 한국에 대한 무역 보복과 평화헌법 폐기 시도, 그리고 재무장 공언으로 동아시아평화는 지금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고 진단했다.

"한일관계 위기 넘어 동아시아 평화로" | 12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동아시아평화회의 주최로 열린 '한일관계의 위기를 넘어 동아시아평화로 : 레이와(令和) 시대·도쿄올림픽을 적대 아닌 평화로'라는 주제의 8·15 74주년 특별성명 발표 기자회견에서 류종열 흥사단 이사장(왼쪽)과 이현숙 여성평화외교포럼 명예회장이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또 "한일평화와 동아시아평화를 위해 일본 정부는 평화헌법을 개정해서는 안 된다"면서 "일본이 전후 아시아와 세계의 신뢰를 얻고 평화증진에 기여할 수 있었던 요인 중 하나는 평화헌법과 비핵 3원칙에 있었다"고 강조했다.

동아시아평화회의는 이런 원칙 아래에서 양국 정부를 향해 △양국 정부가 갈등 대립을 확대하는 자세 자제 △경제보복으로 오해될 소지가 있는 조치를 일본 정부가 철회 △양국 정부가 다방면의 직접 대화를 즉각 재개 △한일 사이의 과거 협정과 약속들이 해석의 차이와 모호성을 안고 있다면, 양국 정부는 일치와 접근을 향한 성숙하고 진지한 직접 대화와 지속적인 협상으로 해결 등을 촉구했다. 동아시아평화회의는 이번 특별성명이 지난 7월28일 일본 지식인 75인의 <한국은 적인가>라는 성명에 대한 화답의 성격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성명에 참여한 국내 원로들은 총 67명으로 고건· 정운찬 전 총리, 한승헌 전 감사원장,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 박병원 전 재정경제부 차관 등이 이름을 올렸다.

또 권영길 전 민주노동당 대표, 신경림 시인, 김우창 문학평론가, 김희중 대주교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강만길 고려대 명예교수, 신인령 전 이화여대 총장, 유홍준 명지대 명예교수 등도 성명에 참여했으며, 행사장엔 김원기 전 국회의장, 이종찬 전 국가정보원장, 이만열 전 국사편찬위원장, 최상용 전 주일대사 등도 참석했다.

[관련기사]
[백색국가 명단에서 일본 제외] 일 경제도발에 장기전 대응
미, 한일갈등에 '창의적 해법' 당부
"한국의 일본 화이트국 제외는 보복조치"

정재철 기자 jcjung@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