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일본군, 베트남서도 '위안소' 운영

국사편찬위원회, 프랑스군 문서 첫 확인

등록 : 2019-08-13 11:29:25

1940년대 베트남 지역을 침공한 일본군이 주둔 지역에 '위안소'를 설치한 사실이 프랑스군 공식 문서로 처음 확인됐다. 국사편찬위원회는 프랑스 해외영토자료관(ANOM)에 소장된 프랑스군 문서를 분석해 하이퐁과 박닌, 하노이 등지에 일본군 위안소가 설치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12일 밝혔다.

베트남 하이퐁의 일본군 '위안소' 설치 정보│"하나는 육군, 다른 하나는 해군에 의해 사용될 2개의 위안소(Maisons de Tolerance)가 비엔 호숫가에 일본군에 의해 세워질 것이다. 자금 조달은 폴 버트 거리에 있는 모하메드 이스마엘 환전소를 통할 것"이라는 내용이 나와 있다. 국사편찬위원회 제공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은 나치 독일의 괴뢰 정권인 프랑스 비시정부와 협력해 1940년 9월 북부 베트남에 진주했고 1941년에는 남부 베트남까지 점령했다. 당시 일본군은 하이퐁, 박닌, 하노이로 이어지는 경로를 따라 이동했다.

자료에 따르면 일본군은 진주만 기습으로 아시아 태평양 전쟁이 발발하기 1년 3개월 전에 베트남을 점령하고 곧바로 위안소를 설치했음이 확인된다. 이번 자료 조사에는 파리 7대학 마리 오랑쥬 교수, 재불사학자 이장규씨가 참여했다.

이번에 발굴한 자료는 크게 3종류다. 먼저 1940년 10월 7~10일 사이 하이퐁의 프랑스군은 일본군 이동 상황과 함께 육군과 해군이 각각 위안소를 설치할 것이라는 정보를 보고했다. 또 위안소는 장교·하사관·사병용 등 3종류가 설치되며 자금조달은 폴 버트 거리의 모하메드 이스마엘 환전소를 통해 자금을 조달할 것이라고 기록했다.

국사편찬위원회는 또 위안소가 표기된 2점의 지도를 공개했다. 박닌성 일본군 기지 배치도에 따르면 위안소는 기지 경계선에 붙어 있었다. 이는 곧 위안소가 일본군의 직접적 통제와 관리 하에 있었음을 보여준다. 하노이 시내 위안소는 지도에 프로스티튀에(prostituees)로 표기됐으며 일본군 주요 시설들과 함께 시내에 자리해 있다.

일본군의 인원과 물자 수송에 등장하는 여성들 관련 자료도 공개됐다. 프랑스 군은 보고서에 1941년 2월 하이퐁 항을 통해 간호사 70명과 함께 신원 불명의 여성 25명이 도착했다고 기록했다. 프랑스군 보고서가 일본군과 관련된 내용만을 추린 것이라는 점을 고려한다면 여성들이 일본군과 어떠한 관련이 있음이 분명해 보인다는 것이 국사편찬위의 설명이다. 특히 간호사와 구분되는 군 관련 여성들은 '위안부'외에 별로 없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이들이 '위안부'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조 광 국사편찬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발굴 자료는 베트남지역의 일본군 위안소 설치 사실을 프랑스 공식문서를 통해 최초로 확인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일본이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동원에 대한 책임과 반성을 회피하고 있는 현실에서 더욱 큰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장세풍 기자 spjang@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