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하동 독립선언서 국가문화재로

경남 하동군 챌린지 실시

등록 : 2019-08-14 12:12:42

경남 하동군은 지방에서 유일하게 독자적으로 만들어 독립운동을 확산한 하동 '대한독립선언서'의 국가문화재 등록 기원 응원메시지 챌린지를 실시한다.

하동 '대한독립선언서'는 1919년 3월 18일 하동군 적량면장으로 있던 박치화 선생을 비롯한 12인이 작성하고 서명한 후 하동장날 장터에서 낭독하고 배포한 지방 자체의 유일한 독립선언서다.

가로 30㎝ 세로 21㎝ 크기의 대한독립선언서는 서명인을 포함한 총 329자로 간결하게 표현돼 있으며 다른 선언서와 달리 '대한독립'을 첫 글자로 명기하고 연호도 '단군개국'을 사용하는 등 민족주의 사상을 보다 강조했다. 그리고 세계평화회의의 '민족자결' 여론을 구체적으로 표현하고, 특히 독자적인 독립 쟁취에 대한 의지를 강조한 점은 하동 '대한독립선언서'만 가지는 특이한 점이라 할 수 있다.

하동독립선언서는 2015년 국가지정 기록물 제12호로 지정됐으나 아직 국가문화재 등록은 이뤄지지 못한 상태로, 현재 독립기념관에 소장돼 있다.

하동독립선언서는 국가문화재 등록 기원 챌린지는 13일 첫 번째로 참여한 윤상기(사진) 군수를 시작으로 직접 적은 응원메시지를 들고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고 다음 주자 2명을 지명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윤상기 군수는 "지방에서는 유일하게 작성되고 배포된 하동 '대한독립선언서'는 하동 인근지역인 영호남의 독립운동까지 영향을 끼친 소중한 자료"라며 "국가문화재로 등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차염진 기자 yjcha@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