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한일 외교차관, 동남아서 회담

돌파구 마련 가능성은 적어

등록 : 2019-08-14 14:04:41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이 아키바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광복절 직후 제3국에서 회담할 것으로 14일 전해졌다.

조 차관과 아키바 사무차관은 16~17일께 동남아시아의 한 국가에서 만나 일본의 대 한국 수출규제 및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 등을 둘러싼 양국갈등의 해소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두 사람이 한국이나 일본이 아닌 제3국에서 회담하는 것은 ‘중립지대’에서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자는 취지로 보인다.

회담에 나서는 조 차관은 주일대사관 공사참사관, 대통령 일본어 통역, 외교부 동북아국장 등을 역임한 외교부 내 대표적 ‘일본통’이다.

한일 외교당국은 갈등 심화에도 해법 모색을 위한 협의는 이어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해왔다. 그러나 양국 간 견해차가 커 이번 회담에서도 돌파구가 열릴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게 중론이다.

조 차관은 회담에서 6월 일본에 제안한 ‘한일 기업이 자발적으로 기금을 모아 위자료를 지급하자’는 이른바 ‘1+1’안의 취지를 거듭 설명하며 이 방안을 토대로 해법을 모색하자고 역설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양국은 내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릴 가능성이 큰 한일중 외교장관회담을 계기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외무상 간 회담을 개최하는 방안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재철 기자 연합뉴스 jcjung@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