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김용범 기재차관 “시장불안시 선제조치”

실물경제회복 총력

거시경제금융회의

등록 : 2019-08-20 12:05:10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최근 금융시장 상황에 대해 “다양한 가용수단을 검토하며 취사선택하고 외환시장 불안이 발생하면 선제적인 안정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20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67차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하면서 “금융시장 안정과 실물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단기적으로 글로벌 악재가 중첩되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의 ‘꼬리 위험(tail risk)’이 커지고 있다”고 진단하기도 했다. 꼬리 위험이란 가능성은 적지만 일단 발생하면 경기와 시장을 크게 뒤흔들어놓을 수 있는 리스크를 뜻한다.

김 차관은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과 금융시장의 복원력을 고려할 때 과도하게 반응하는 측면도 있다”며 “정부는 앞으로도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금융시장과 실물경제 동향, 향후 리스크 요인 등을 예의주시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는 금융시장을 안정시킬 수 있는 충분한 수단을 보유하고 있다”며 “자사주 매입 규제 완화, 공매도 규제 강화 등 비상계획(컨틴전시 플랜)에 따른 다양한 가용수단을 구체적으로 검토하면서 시장 상황에 따라 신속하고 과감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외환 시장에 대해서도 각별한 경각심을 갖고 주시하면서 과도한 쏠림 등에 의한 시장 불안이 발생할 경우 선제적이고 단호하게 시장 안정조치를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는 김 차관이 지난 14일 임명된 후 처음 열린 공식 외부 일정이다. 이 자리에는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채, 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최재영 국제금융센터 원장 등이 참석해 최근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 등을 점검했다.

성홍식 기자 king@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