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트럼프 “미중 합의, 빅딜 원한다”

미일 무역합의 서명식서

등록 : 2019-10-08 12:33:2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미중 무역 협상에서 주요 이슈를 모두 아우르는 ‘빅딜’을 원한다고 밝혔다. 중국이 초점을 맞추는 것으로 알려진 ‘부분 합의’에 대해선 선호하지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진행한 미일 무역합의 서명식에서 ‘중국과의 부분적인 무역합의를 수용할 의향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것은 우리가 선호하는 게 전혀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이어 “내가 선호하는 것은 이번 가을까지 ‘빅딜’을 이루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무역협상단이 이번주 미국을 방문한다”면서”미중 관계는 매우 좋다. 좋은 가능성이 있다”고 낙관론을 펴기도 했다. 그는 또 “우리는 대중 관세로 엄청난 수입을 얻고 있다”면서 “중국은 통화가치를 평가절하하거나 많은 자금을 투입함으로써 관세 비용에 대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