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보수 속내는 검찰개혁 막는 것'

한국당 등 보수 강하게 불신

조국·가족 문제는 핑계 인식

등록 : 2019-10-24 11:30:05

서초동집회 참가자들은 한국당을 비롯한 보수세력이 조국 법무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배경에는 검찰개혁을 막으려는 의도가 있다고 봤다. 조 장관이나 가족의 문제 때문에 반대한 게 아니라는 것이다. 보수세력에 대한 강한 불신을 드러낸 것이다.

지난 12일 서초동집회에 참가한 시민이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가 실시한 현장여론조사에 응하고 있다. 사진제공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의 서초동집회 현장설문조사에서 '한국당을 비롯한 보수세력은 왜 조 장관의 사퇴를 요구한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묻자 '문재인 대통령이 추진하는 검찰개혁을 막으려고'라는 답이 61.2%로 높았다. '문 대통령을 반대하기 때문'이라는 답도 29.2%에 달했다.

언론에서 집중보도한 '조 장관 개인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해서'(1.1%) '조 장관 친인척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해서'(1.2%)를 꼽은 답은 미미했다. 조 장관이나 친인척의 문제는 사퇴를 요구하는 '진짜 이유'가 아니라고 본 것이다.

서초동집회 참가자들은 '조 장관이 사퇴하면 보수진영 태도가 바뀔 것으로 보는가'라는 질문에도 96.1%가 '또다른 요구를 내세우면서 검찰개혁을 방해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사퇴 이후 협조적으로 변할 것'이라는 답은 1%에도 미치지 못했다.

서초동집회 참가자들은 조 장관 사퇴가 정국해결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으며, 보수세력과의 대결은 불가피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보이는 대목이다.

[어떻게 조사했나]
서강대학교 현대정치연구소에서는 2016년 촛불광장 참여자 설문조사 경험을 바탕으로 지난 12일 서초동에서 열린 검찰개혁 촛불집회 참여자 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는 12일 오후 4시부터 9시까지 이루어졌다. 서강대 학부생 22명과 정외과 대학원생 15명을 조사연구원으로 모집하여 사전교육을 실시했다. 연구설계 및 현장지도에 박사급 연구원 4명이 포함됐다.

집회참여자의 대표성을 확보하기 위해 서초역을 중심으로 반포대교 방향, 예술의 전당 방향 그리고 교대역 방향에서 조사를 실시했다. 또한 무대와 거리를 기준으로 각 방향의 참여집단을 4등분하여 고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는 2단계로 실시했는데 오후 4시부터 일몰전인 6시까지는 참여집단을 대상으로 하였으며, 저녁 7시30부터 9시까지는 조명이 있는 지하철 화장실과 주변 개방화장실 앞에서 설문을 실시했다.

회수된 설문지는 총 1784매였으며, 이 중 설문 무응답이 20%이상인 설문지는 제외하여 최종 1760명이 조사분석의 대상이 됐다.

[관련기사]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 서초동 현장조사] 서초동 참가자 '문 대통령 잘한다' 95.9%
서초동 참가자 '정치적 자신감 넘쳤다'
정치정보? '유튜브서 얻어' 39.1%
'조국 사퇴? 개혁 좌초 우려'

엄경용 기자 rabbit@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