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청와대 공직자 보유 주택 40% 시세 올랐다

상위 10명 평균 27억원

신고가격은 절반에 그쳐

등록 : 2019-12-11 11:49:23


대통령비서실에 근무하는 전현직 공직자의 주택(아파트·오피스텔) 가격이 2년 반 동안 40%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인당 평균 11억4000만원어치 주택을 보유하고 있으며, 상위 10명은 평균 27억원을 넘어섰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1일 대통령비서실 재산공개 분석을 통해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집값 상승으로 비서실 소속 공직자의 재산도 1인당 평균 3억2000만원 올랐다”며 “하지만 시세반영률이 턱없이 낮아 신고가격은 절반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경실련에 따르면 2017년부터 현재까지 재산을 공개한 청와대 공직자 76명 중 주택 현황을 신고한 65명의 주택 시세는 743억원으로, 2017년 이후 평균 40% 상승했다.

보유주택 가격 1위는 주현 중소벤처비서관으로 2017년 29억원에서 현재 46% 오른 43억원을 기록했다. 주택정책과 업무 연관성이 높은 김수현 전 정책실장은 2017년 9억원에서 현재 19억원으로 116% 상승했다. 김 전 실장이 소유한 경기 과천시 별양동 주공아파트가 재건축으로 10억원 가량 올랐기 때문이다.

장하성 전 정책실장도 아시아선수촌 아파트 한채에서 10억7000만원 상승 효과를 봤다. 장 전 실장의 현재 주택 가격은 28억원으로 60% 올랐다. 김상조 현 정책실장의 경우 서울 강남 청담동 아파트 가격이 2017년 11억원에서 현재 15억원으로 4억원 이상 재산상 이익을 냈다. 이번 조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흑석동 상가주택을 34억5000만원에 매각해 1년 만에 8억원 넘게 시세차익을 봤다.

경실련은 이번 조사에서 시세 파악이 비교적 쉬운 아파트와 오피스텔만 분석했으며 국민은행(KB) 부동산 시세 자료를 활용했다고 밝혔다. 가격상승률이 높은 10명이 보유한 12건에 대해 땅값 시세와 공시지가를 비교한 결과 시세반영률은 평균 39%에 그쳤다. 정부가 발표한 공시지가 시세반영률 64.8%로 조사된 곳은 한곳도 없었다고 경실련은 설명했다.

재산을 공개한 공직자 중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주택을 보유한 다주택자(2주택 이상)는 18명으로 조사됐다.

이중 3주택자 이상은 6%에서 10%로 증가했다. 경실련은 “공직자 재산 신고 때 공시지가가 아닌 시세를 반영한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성배 기자 sbkim@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