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북미대화 비관단계 아냐 … 평화 지속 추진”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혁신·표용·공정·평화 ‘확실한 변화’

등록 : 2020-01-14 12:34:46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남북간 그리고 북미간 대화 모두 현재 낙관할 순 없지만 비관할 단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와 답방에 대해 여전히 신뢰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한미일 안보협의차 미국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자신의 집무실로 불러 김 위원장의 생일 메시지 전달을 요청하고, 또 별도의 친서를 북측에 보낸 것에 대해 “아주 긍정적”이라며 “김 위원장의 생일을 계기로 북한의 도발행위가 있지 않을까 우려도 있었는데 축하메시지를 보내며 대화 메시지를 강조한 것은 대단히 좋은 아이디어였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북한도 친서를 수령했고 그에 대한 반응을 즉각 내놓으면서 두 정상간 친분관계도 다시한번 강조했다”며 “북한의 요구가 수긍돼야만 대화할 수 있다는 전제를 달기는 했지만 여전히 대화의 문을 닫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 북미간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를 이어가고 있지만 대화 재개의 가능성을 열어놓고 중재자 역할을 계속해나가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회견에서 “남북관계도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대화를 통해 협력을 늘려나가려는 노력들은 지금도 지속되고 있고 충분히 잘 될 수 있을 거라고 낙관적인 전망을 가지면서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확실한 변화, 대한민국 2020’을 내걸고 진행된 이날 기자회견에는 내외신 기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을 비롯한 수석, 보좌관 등 참모진들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임기 전반기에 많은 변화를 만들어 냈다”고 소회하면서 “여러 가지 어려움 속에서 희망을 만들어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국민을 믿고 또한 초심을 잃지 않고 임기 후반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혁신, 포용, 공정, 평화 등 여러 분야에서 만들어낸 희망의 새싹이 확실한 변화로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 확실한 변화, 대한민국 2020] 윤석열 의견개진 거부는 "인사프로세스 역행"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일문일답 ①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일문일답 ②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일문일답 ③

구본홍 기자 bhkoo@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