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조선이어 자동차까지 협력업체 위기 심화

법인 파산·회생신청 작년 최다

차부품사 밀집한 충청·대구·경북 증가

한은 “자금조달 어려워, 부도·법정관리”

등록 : 2020-02-14 12:00:58


법원에 파산·회생을 신청한 법인들이 지난해 역대 최대를 기록하면서 조선 협력업체들이 쓰러진 데 이어 자동차부품업체들도 무너지고 있다.

14일 대법원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법원에 접수된 법인 회생신청은 1003건, 파산신청은 931건으로 2006년 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통합도산법) 제정 이래 가장 많았다. 하지만 서울회생법원의 법인 회생신청건수는 343건으로 전년(389건) 대비 줄었고 부산·울산·창원·광주·전주지법에 접수된 회생신청 건수도 전년 대비 감소했다.

대신 대전지법(85건)과 대구지법(104건)에서 법인 회생신청이 증가했다. 전년대비 각각 23.1%, 26.8% 늘었다. 대전지법은 대전과 세종시, 충남지역을 관할로 하고 있으며, 충남지역에는 자동차부품업체가 밀집해 있다. 대구지법은 대구과 경북지역을 관할지역으로 두고 있으며 역시 자동차부품업체가 몰려 있는 곳이다. 자동차부품조합의 2018년 자료에 따르면 9022개 자동차부품업체 중 대구·경북지역에 1776개, 충남지역에 1490개 업체가 있다.

지난해 대전지법에는 자동차부품업체인 청화정밀·다산기계·미원정밀공업 등이, 대구지법에는 디오텍·상신정공·티에스엔티·세교하이텍 등이 회생을 신청했다.

법원 관계자는 “지난해 대전과 대구지법에서 법인 회생신청이 급증한 것은 자동차부품업체가 어려워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대구·경북지역 자동차부품 산업과 관련해 “2017년 기준 대구와 경북의 저신용등급 업체 비중이 각각 30.9%, 53.1%로 전년 대비 각각 28.9%, 44.4% 상승했다”며 “자동차부품업체들이 경영자금 조달의 어려움으로 부도, 법정관리가 증가 추세”라고 분석했다.

지난해 상반기 대형 자동차부품업체 20여곳이 워크아웃이나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이후 2·3차 협력사들로 파장이 이어지고 있다. 대구·경북지역은 1차 협력사가 다수 포진해 있고 현대·기아차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반면 2·3차 협력업체들은 타지역보다 영세하다.

경남지역을 관할로 두고 있는 창원지방법원의 법인 회생신청은 2017년 71건에서 2018년 97건으로 증가했고 지난해 90건으로 다소 줄었지만 다른 지방법원과 비교하면 여전히 신청건수가 많다. 경남지역은 자동차부품업체들이 1988개로 전국에서 가장 많고, 상당수는 다른 업종을 겸하고 있다. 자동차부품업체의 위기는 2018년부터 본격화됐고, 창원지역은 조선 협력업체도 많아 회생신청이 잇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차부품업체 관계자는 “차업계도 친환경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는 업체들이 문을 닫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법원 파산·회생신청 통계 분석해보니 | 지난해 법인 신청건수 역대 최대] 서울지역 법인은 파산 선호, 지방 제조업체는 회생 신청

이경기 이재호 기자 cellin@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