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신천지 신도 21만2천명 전수조사 시작

“2주내 마무리” … 예비신도 명단 미확보 ‘구멍’

등록 : 2020-02-26 12:35:58

한자리에 모인 종교지도자들 |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 문화기념관에서 열린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2020년 제1차 공동회장단 회의'에서 종교 지도자들이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에 따른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정부가 신천지교회 신도에 대한 전수조사를 2주내에 마무리하겠다고 나섰다. 하지만 예비신도 명단은 확보하지 못해 조사에 난항을 겪을 전망이다.

보건당국은 25일 10시 신천지로부터 21만2000여명 신도 명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26일 고위험군 신도부터 조사에 들어가 전체 조사를 최대한 빨리 끝낸다는 방침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지방자치단체 등에 신천지 신도 명단을 보냈다. 이들 명단을 토대로 고위험군 신도에 대한 우선 검진을 하고, 나머지는 전화 문진을 통해 유증상자가 있으면 보건소를 통해 검사를 실시한다. 중대본에 따르면 31번 확진자가 예배를 봤던 9일과 16일에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한 사람은 201명이다. 이들에 대해서도 우선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문제는 신천지가 제공한 전체 신도 명단에 예비신도는 없다는 점이다. 기존 신도에 의해 교육을 받는 이들에 대한 감염여부도 확인하는 데 차질이 생겼다.

중대본은 “교육생 명단을 요구했지만 신천지 측은 지회 차원의 예비신도여서 중앙에서 명단을 ‘확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신천지 측은 지원 교육생 중에 증상이 있거나 대구를 방문한 적이 있으면 검진 안내를 하겠다고 알려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전국 곳곳에서 자신이 신천지 신도임을 밝히지 않거나 대구방문을 부인하는 경우가 적지 않은 상황이다. 신천지 측 입장만 고려할 수 없는 이유다. 특히 교육생들은 자신이 신천지예비신도인지 모르는 상황일 수도 있어 보건당국의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

중대본은 “신천지 신도 전수조사를 빠른 시간 안에 완료할 것”이라며 “조사 진행 경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 위기 확산" 연재기사]

김규철 기자 gckim1026@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