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신천지 전화전수조사 실효성 있나

광주·전남 1만4천명 누락

교인·증상 거짓답변 의심

등록 : 2020-02-27 11:17:53

광주시와 전남도가 지역 내 신천지 교인 3만6480여명에 대한 전수조사에 돌입한 가운데 질본 명단에 상당수의 교인명단이 누락되고, 전화 전수조사에서 거짓 답변을 할 경우 대처가 사실상 어렵다는 점에서 실효성 논란이 일고 있다.

26일 광주시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가 내려보낸 명단은 모두 2만2880명이다. 이는 광주시가 파악하고 있는 신천지 교인 수 3만2093명(교인 2만6715명, 교육생 5378명)에 한참 못미친다. 질본 명단에는 예비신도인 교육생 5378명이 빠진데다 일반 교인도 3835명가량 누락됐다.

전남도 마찬가지 상황이다. 전남지역 신천지 교인은 모두 1만8394명(교인 1만4276명, 교육생 4118명)인데 질본 명단은 1만3600명에 불과하다.

광주·전남을 합하면 누락된 교인 수가 1만4000여명이나 되는 셈이다.

신천지의 특성도 전화 전수조사의 실효성을 의심케 한다. 신천지의 경우 평소 교인이라는 점을 숨기는 특성이 있어 전화 전수조사에서 교인임을 부인하거나 호흡기 발열 증상을 숨길 가능성이 있지만 이에 대한 대책은 거의 없는 실정이다.

이 때문에 경기도와 같이 강제조사를 통해 교육생(예비신도)을 포함한 정확한 명단을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광주시의 경우 지난 20일부터 발생한 확진자 7명 모두가 신천지 교인인 것으로 밝혀져 이 같은 조치가 더욱 절실한 상황이다.

한편 광주시와 전남도는 질본이 내려보낸 명단을 중심으로 전화 전수조사를 시작했다. 광주시는 광주시 직원 1400여명을 동원해 질본이 내려보낸 명단에 일련번호를 부여하고 각 실국별로 배분한 뒤 전화조사를 통해 최근 대구나 중국에 다녀온 적이 있는지, 발열증상이 있는지 등을 파악하고 있다. 전남도도 도청 직원과 각 시·군 담당자 600여명을 투입해 광주시와 같은 방식으로 전수조사를 하고 있다.

["'코로나19(COVID-19)' 위기 확산" 연재기사]

홍범택 기자 durumi@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