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코로나로 상승세 통합당, 오버페이스 나오나

정부·여당 ‘실언’ 빌미 묻지마공세

패스트트랙 찬성의원 무차별 영입

등록 : 2020-02-27 12:08:46

코로나19 확산으로 정부여당 책임론이 커지면서 미래통합당이 반사이익을 얻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하지만 통합당이 상승세에 취해 오버 페이스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잇따른다.

통합당은 민주당발 ‘TK(대구·경북) 봉쇄’ 발언을 겨냥해 연일 공세를 펼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까지 나서 “지역봉쇄를 의미한게 아니다”고 해명했지만 통합당은 ‘지역봉쇄’로 사실상 단정하고 비판을 반복하고 있다.

통합당 TK의원들은 26일 “'중국인 입국금지’ 요구는 일언지하에 거절하더니 ‘TK 봉쇄’를 천명하는 정부”라며 “문 대통령은 즉각 ‘TK 최대 봉쇄’ 발표에 대해 직접 국민 앞에 사과하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코로나19에 대한 초당적 대처 대신 민주당 의원의 ‘실언’을 대여공세의 기회로 삼는 데만 바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6일 ‘국회의원 권한 내려놓기’를 한다며 △보좌진 규모 축소 △혐오 발언 세비 반납 등을 발표했지만 당 안팎에서 “쇼 아니냐”는 시각이다. 통합당 보좌진협의회는 “'쇼잉’이라도 국회개혁을 외치고자 한다면 보좌진을 줄이겠다고 말하지 말고 보좌진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을 도입하라”고 반박했다. 통합당 전신인 한국당은 5.18 망언을 쏟아낸 이종명 의원 제명을 1년이 다 되도록 피했다. ‘혐오 발언 세비 반납’ 약속을 하기 전에 이 의원 제명부터 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통합당은 최근 바른미래당 출신 이찬열·임재훈 의원을 영입했다. 이들은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해 찬성했다. 패스트트랙을 반대했던 통합당이 몸집불리기에만 급급해 명분과 원칙을 외면했다는 지적이다.

공관위가 이언주(경기 광명을) 의원을 부산 중·영도에 전략공천하려는 것도 논란이다. 공관위가 다른 중진들에게는 수도권 험지출마를 압박하면서 이 의원에게는 텃밭인 부산에 출마하도록 ‘특혜’를 주려는 것. 중·영도에 출마한 곽규택 예비후보는 “보수통합에 빌붙어 지분을 챙기려는 정치 기생충에게 경고한다”며 삭발했다.

["'코로나19(COVID-19)' 위기 확산" 연재기사]

엄경용 기자 rabbit@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