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소상공인 대출신청 폭주, ‘동주민센터’로 시간 단축해야

서울신보 “3만개 넘는 신청서 감당못해”

“신보 · 주민센터 협력체계 구축해야”

등록 : 2020-03-26 12:28:05


“정부 지원금이 많으면 뭐하나. 제때 전달이 안되는데.”

코로나19 피해로 자금 수혈이 시급한 소상공인들 속이 타고 있다. 피해 상인들의 대출 신청이 폭주하면서 심사 업무가 산처럼 쌓여있기 때문이다. 현장에선 대출 시기에 사업 존폐가 달려있다는 하소연이 줄을 잇는 만큼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시 424개 동주민센터를 소상공인 대출 업무 지원 창구로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서울시는 인구밀도 만큼이나 소상공인이 밀집, 그만큼 업무 적체도 심하다. 소상공인 대출 업무를 관할하는 서울신용보증재단엔 3만개가 넘는 신청서가 쌓여있다. 소상공인이 많은 강남과 명동지점엔 3000개 이상, 나머지 20개 지점에도 심사 대기 중인 서류가 평균 1000개를 넘는다는게 신보 관계자 설명이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신규 서류는 언제 처리할지 가늠조차 하기 어렵다. 신보 관계자는 “한시가 급한 소상공인들이 발을 동동 구르지만 인력이 모자라 안타까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도 이같은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소매를 걷었다. 박원순 시장은 24일 소상공인 금융 지원을 5조원으로 확대하고 상담에서 대출 실행까지 열흘 안에 끝낸다는 ‘민생금융혁신대책’을 발표했다. 적체된 심사 업무를 해소하기 위해 300명의 심사 인력을 투입하고 시중은행 지점을 상담 및 서류 접수 창구로 활용하는 게 골자다. 하지만 10일 이내 대출은 빨라도 4월 중순 이후에나 가능하다. 적체된 3만개 서류 처리가 우선이기 때문이다.

동주민센터 활용이 실효성을 갖는 또다른 이유는 대출 신청 시 필요한 주요 서류 대부분을 주민센터에서 뗄 수 있기 때문이다. 신보 관계자는 “서류 업무에 능하고 기본 법률 지식을 보유한 공무원 조직이 투입되면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424개 동주민센터에 전담 팀을 두고 22개 신보 지점과 협력하면 대출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소상공인 대출신청 폭주, ‘동주민센터’로 시간 단축해야
밥줄 끊길판에 마스크 이어 '대출 줄세우기'

이제형 김형수 기자 brother@naeil.com

twitter
facebook